미디어채널

NEWS

민주노총 금속노조 포스코지회는 오직 노동자만 보고갑니다.

게시글 검색
20210529 자사주 매입 검찰 조사 받는 최정우 포스코 2기, 환경오염, 노동탄압도 여전
관리자 (po0013) 조회수:132 추천수:0 118.41.103.189
2021-05-31 18:34:58

자사주 매입 검찰 조사 받는 최정우 포스코 2기, 환경오염, 노동탄압도 여전

자사주 매입 검찰 조사 받는 최정우 포스코 2기, 환경오염, 노동탄압도 여전 - 한국면세뉴스 (kdfnews.com)

정우 포스코 2기, 환경오염, 노동탄압도 여전
상태바
자사주 매입 검찰 조사 받는 최정우 포스코 2기, 환경오염, 노동탄압도 여전
  •  이인상
  •  승인 2021.05.29 15:40
  •  댓글 0

 
우리나라 전체 기업 중 환경오염물질 배출량 1위...이산화탄소 7100만톤 배출
2018년 7월 이후 노동자 11명 사망


노동계가 최정우 회장 연임 후 2기 체제가 이어지는 포스코에서 환경오염과 노동탄압 문제가 여전하다고 주장했다.

전국금속노조는 지난 25일 민주노총 광양시지부 강당에서 열린 ‘포스코 대안 토론회’에서 포스코의 중대재해와 환경오염 개선 방향, 노동환경 등에 대해 설명했다.

김찬목 금속노조 포스코지회장은 ‘최정우 회장, 2기 경영체제 방향 분석’ 자료를 통해 “포스코는 자사에 대한 사회의 부정적 여론에 부담을 갖고 있으나 최정우 회장의 2기 경영체제에서 개선방향과 과제를 도출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최정우 회장이 2018년에 취임한 이후로 환경오염과 중대재해, 노동탄압, 불법파견, 각종 정경유착 부정비리 스캔들, 불투명한 회장선출, 군대식 생산현장통제, 폐쇄적이고 비밀주의를 고수하고 있다”고 했다.


노동환경에 대해서는 “2020년에는 코로나19 시국에서 노동자 임금동결, 강제연차 소진, 하청업체 3년간 15% 운영비 삭감, 인원감축 등을 통해 노동자에게 고통을 전가시켰고 올해에는 철강산업 호황에도 불구하고 노동자 희생비용을 정상복구하지 않고 있다”며 “허울뿐인 기업시민, 위드 포스코라는 구호만 반복할 뿐이며 2기 경영체제는 1기 경영체제와 동일하다. 결국 1기 경영문제점이 확대재생산될 가능성 높다”고 주장했다.

환경오염에 대해서는 “포스코는 우리나라 전체 기업 중 환경오염물질 배출량 1위의 기업으로 2017년 기준으로 7100만톤의 이산화탄소를 배출했는데, 이는 전체 배출량의 11.3%에 해당한다”면서 “생상공정에서 유해물질이 발생해 노동자들이 직업성 암에 걸리는 등 건강에 악영향을 끼치고 있다”고 밝혔다.


포스코 최정우 회장
사회적 책임에 대해서도 “최정우 회장의 비상경영 선언으로 정비비용이 15.6% 삭감돼, 노후 설비 교체 및 설비 작업 인원부족이 발생하고 있다”며 “최근 발생하는 사고와 중대재해는 정비비용 삭감과 현장인축 감축, 위험의 외주화가 주요 원인으로 꼽힌다”고 강조했다.

이에 금속노조는 최정우 회장의 1기 포스코가 중대재해, 환경오염, 비리경영, 노동탄압이 이뤄졌다고 규정하며 2기 경영 체제를 멈춰야 한다고 주장했다.

댓글[0]

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