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채널

NEWS

민주노총 금속노조 포스코지회는 오직 노동자만 보고갑니다.

게시글 검색
20210423 [단독] 포스코 창립 이후 처음으로 '대관업무' 외부인사 대거 영입
관리자 (po0013) 조회수:185 추천수:0 118.41.103.189
2021-04-23 17:09:36

[단독] 포스코 창립 이후 처음으로 '대관업무' 외부인사 대거 영입

[단독] 포스코 창립 이후 처음으로 '대관업무' 외부인사 대거 영입 (naver.com)

여야당에서 각각 활동한 인사 상무보로 영입…정책지원실에서 26일부터 본격활동
대관업무·홍보 등 총괄할 커뮤니케이션 본부장에는 한 대기업 간부가 영입될 듯

원본보기
포스코 본사 전경. 매일신문DB

포스코가 정부를 상대로 하는 대관업무를 강화하기 위해 관련 인사를 대거 영입했다. 포스코가 창립한 이후 대관업무를 위해 간부급 인사를 여러 명을 뽑은 것은 처음 있는 일이다.

포스코는 정부상대 대관업무가 약하다는 지적을 받아 왔다. 제철산업 특성상 환경과 안전 등 정부와 관계된 일이 많은데 이슈가 불거질 때마다 발빠른 대처가 미흡해 애를 먹은 바 있다.

때문에 포스코는 대관업무의 중요성을 절감하고 22일 조직개편을 통해 홍보실과 경영지원본부 소속 정책지원실을 합쳐 커뮤니케이션 본부를 신설했다.

홍보실은 포스코 인력을 재배치했고, 정책지원실은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에서 활동한 인사 2명을 영입했다. 이들의 직급은 상무보로 알려졌으며 정식발령은 26일 예정돼 있다.
커뮤니케이션 본부를 이끌 책임자도 내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인사로는 유력 대기업 커뮤니케이션 업무를 총괄하고 있는 A부사장이 거론된다. A부사장은 정치권과 정부 등 다양한 인사들과 교류하며 오랜 기간 대관업무에 풍부한 경험을 갖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포스코 측은 "자세한 내용은 모르지만 대관업무를 위한 조직이 만들어졌고, 새로운 인물이 외부에서 영입된 것은 맞다. 다른 대기업처럼 대관업무에 대한 인식이 중요해지면서 이뤄진 조직개편으로 이해해 달라"고 했다.

일각에서는 이번 대관업무 강화로 정부 친밀도가 보다 높아질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최정우 회장이 연임 3년 임기를 무사히 마치는데 어떤 역할을 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역대 회장 가운데 연임 후 임기를 마친 경우는 단 한 번도 없다. 정권교체와 맞물려 모두 중도 낙마했다.

댓글[0]

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