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채널

NEWS

민주노총 금속노조 포스코지회는 오직 노동자만 보고갑니다.

게시글 검색
20210414 포스코 노동자 '업무상 질병' 또 인정
관리자 (po0013) 조회수:503 추천수:0 14.45.42.50
2021-04-15 09:56:15

포스코 노동자 '업무상 질병' 또 인정

포스코 노동자 '업무상 질병' 또 인정 < 데스크기사 < 뉴스 - 포항MBC (phmbc.co.kr)

(202) 포스코 노동자 희귀암 '업무상 질병' 인정 (2021.04.14/뉴스데스크/포항MBC) - YouTube

◀ANC▶
지난해 말부터 포스코 노동자들의
집단 산재 신청이 잇따르고 있는데요,
폐섬유증과 폐암에 이어
악성중피종이라는 희귀암도
업무성 질병으로 인정받았습니다.
포스코 전·현직 노동자들에 대한
전면적인 실태 조사가 시급하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박성아 기자
◀END▶
◀VCR▶
포스코 포항제철소에서 38년 동안
설비 정비 업무 등을 한 윤여화 씨.
퇴직 1년 만인 지난해, 윤 씨는
악성중피종이라는 희귀암 판정을 받았습니다.
◀INT▶윤여화/ 전 포스코 직원
"(암 판정을 받았을 때) 나 한테 왜 이런 병이... 내가 왜, 뭘 잘못했는지. 뭘 어떻게 했길래 그런지..."
당시 병원에서는 소견서를 통해
이 악성중피종이 윤 씨의 작업환경에서의
석면 노출과 관련성이 높다고 설명했습니다.
윤 씨는 지난해 9월, 산재를 신청했습니다.
◀INT▶윤여화/ 전 포스코 직원
"수건 같은 걸로 코하고 입을 싸는 형태. 이런 식으로 근무했기 때문에... 그 당시에는 석면이라는 인식이 그리 많지 않았어요."
근로복지공단은 산재 신청 6개월 만에,
윤 씨의 악성중피종을 '업무상 질병'으로
판정했습니다.
그러면서 추가적인 전문조사 없이도
질병의 업무 관련성이 인정된다고 밝혔습니다.
윤 씨가 업무 중 보온재로 사용된 석면에
노출됐다고 판단한 겁니다.
포스코 노동자의 질병이
산재를 인정 받은 건, 폐섬유증, 폐암에 이어
올해 들어서만 벌써 세 번째입니다.
◀INT▶문길주/ 전남노동권익센터 센터장
"이제 포스코의 작업환경에 대한 문제가 나오는 것 같습니다. 하지만 제가 보기에는 단순하게 호흡기 질환뿐 아니라 비강암이나 백혈병, 뇌종양 이런 부분에서도 (문제가 나올 것입니다.)"
포스코 노동자들은 정부와 포스코에
전면적인 실태 조사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INT▶한대정/ 금속노조 포스코지회 비상대책위원 "(포스코 노동자들이) 직업성 질병으로 산재 신청을 많이 하고 있습니다. 이 부분에 대해서 고용노동부와 포스코는 전현직 노동자를 상대로 전수 조사를 해야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금속노조는 추가 접수된
포스코 노동자 20여 명의 사례를 모아
산재 신청을 계속 이어갈 계획입니다.
MBC 뉴스 박성아입니다.

댓글[0]

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