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채널

NEWS

민주노총 금속노조 포스코지회는 오직 노동자만 보고갑니다.

게시글 검색
20210408 포스코 납품비리 업체와 계약유지 이유?…"손해배상 우려"
관리자 (po0013) 조회수:411 추천수:0 14.45.42.50
2021-04-08 16:44:53

포스코 납품비리 업체와 계약유지 이유?…"손해배상 우려"

내부감사 적발은 제재, 외부수사는 결과 후 조치가 원칙포스코 납품비리 업체와 계약유지 이유?…"손해배상 우려" (naver.com)

원본보기

포스코 본사 전경. 매일신문DB

포항제철소 납품 비리에 연루된 A사와의 계약유지(매일신문 6일 자 8면) 이유에 대해 포스코 측은 "손해배상 등 우려가 있어 법원 최종결정을 기다린다"고 밝혔다.

포스코 측은 8일 "'포스코 공급사 제재심의위원회 운영기준'에 따라 공급사가 정당하지 않은 행위를 하다 적발됐을 때 1~5년간 계약제재를 받아야 하지만 이는 포스코 내부감사에서 지적된 경우만 해당한다"며 "경찰 수사에서 불법행위가 밝혀진 A사는 최종 법원판단 후 조치하는게 적절하다"고 설명했다.

포스코는 구속된 A사 대표 등이 혐의를 부인해 무죄가 될 수 있고, 이후 납품 손해에 따른 배상책임이 생길 수 있어 계약을 유지한다는 것이다. 저가 제품을 고가로 둔갑시켜 납품한 것도 불량 등 법원 판단이 있어야 제재가 가능하다는 입장이다.

A사는 고온과 충격 등으로부터 제철설비를 보호하기 위한 시멘트를 납품하는 과정에서 품질과 가격을 속인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 그 결과 A사가 저가 제품을 납품해 수억원을 벌었고, 그런 과정에서 금품과 향응을 제공했다는 것도 밝혀냈다. 포스코 직원이 작업설명서를 허위로 꾸며주거나 공사 입찰정보를 사전에 주는 등 '짬짜미' 정황도 파악했다. 결국 포스코 및 납품업체 관계자 3명이 구속됐다.

포스코 해명대로라면 문제가 된 시멘트 등 제품을 당분간 계속 납품할 수 있다. 포스코와 그룹사를 합치면 최소 50억원대에 이른다는 게 내부 직원의 판단이다.

민주노총 금속노조 포스코지회 관계자는 "법적 분쟁이 있다면 최종판결을 기다려야겠지만 불법행위가 명백하다면 제재를 가하는 게 옳다"고 했다.

댓글[0]

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