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채널

NEWS

민주노총 금속노조 포스코지회는 오직 노동자만 보고갑니다.

게시글 검색
20210318 '포스코-미얀마 군부 자금줄' 실체 속속 드러나
관리자 (po0013) 조회수:198 추천수:0 118.41.103.230
2021-03-19 09:59:05

'포스코-미얀마 군부 자금줄' 실체 속속 드러나

'포스코-미얀마 군부 자금줄' 실체 속속 드러나 < 데스크기사 < 뉴스 - 포항MBC (phmbc.co.kr)

(128) '포스코-미얀마 군부 자금줄' 실체 속속 드러나 (2021.03.18/뉴스데스크/포항MBC) - YouTube

◀ANC▶
무차별적으로 시민들을 학살하고 있는
미얀마 군부를 향한 국제 사회의 비판이
갈수록 거세지고 있습니다.
세계 각국 정부도
미얀마 군부의 자금줄을 끊기 위해
경제 제재에 나서고 있는데요,
정작 국내 기업인 포스코가
미얀마 군부와 금전적 협력 관계를 맺어 온
사실이 속속 드러나면서
국제적 비판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박성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END▶
◀VCR▶
국제사회의 비판을 받고 있는 포스코의
미얀마 관련 사업은 크게 세 가지입니다.
먼저, 포스코 강판의 미얀마 합작 투자 사업.
미얀마 군부 자금줄을 파헤친 국제 앰네스티의보고서입니다.
포스코 강판은 지난 2013년 미얀마경제지주사,
이른바 MEHL과 70대 30 비율로 투자해 합작
회사를 설립했고, 9년간 사업을 이어 왔습니다.
문제는 이 MEHL의 운영 주체가
바로 미얀마 군부라는 겁니다.
◀INT▶ 몬체 페레/ 국제앰네스티 조사관·법률고문 "미얀마 군부대와 군 관계자들이 MEHL의 주주입니다. 그리고 MEHL은 포스코 같은 회사들과 합작 투자 사업, 이익 공유 계약으로 함께 하고 있습니다."
포스코 강판은 2017년 이후 MEHL에게 배당금을 지급하지 않고 있다고 해명했습니다.
하지만, 앰네스티측은 배당금을 제외하더라도
MEHL은 포스코 강판으로부터 다양한 방식으로 금전적 이익을 취할 수 있다며 의혹을
제기합니다.
◀INT▶몬체 페레/ 국제앰네스티 조사관·법률고문 "이제 포스코는 MEHL이 포스코와의 합작 사업으로 얻은 금전적이거나 또 다른 이익이 무엇인지 대중에게 공개해야 합니다."
또 다른 의혹이 일고 있는 두 사업은
포스코 인터내셔널의 미얀마 가스전 사업과
호텔 사업.
큰 수익이 발생하는 가스전 사업은
미얀마 정부가 수익의 15%를 가져갑니다.
이때문에 쿠데타를 일으켜 정부를 장악한
군부에게 막대한 가스전 수익이 유입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됩니다.
CG)쿠데타를 반대하는 미얀마 민주 진영도
포스코 최정우 회장에게 가스전 사업 수익금이
군부의 자금이 될 수 있다며
수익금 지급 중단을 촉구했습니다.
◀INT▶박도형/ 세계시민선언 공동대표
"UN 미얀마 인권특별보고관이 UN에 제출한 보고서에서도 미얀마의 가스나 석유 등의 사업에서 발생하는 수익이 군부로 흘러들어가지 않게 제재가 필요하다고 밝히고 있는 상황입니다."
포스코 인터내셔널이 투자한
미얀마 양곤 호텔 사업도 토지 임차료가
국방부로 들어간다는 사실이 밝혀져
시민사회단체들의 반발을 사고 있습니다.
국제적인 비판이 거세지면서
포스코측은 포스코 강판의 경우
MEHL과의 관계를 단절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며,
포스코인터내셔널의 가스전과 호텔 사업도
미얀마 현지 상황을 예의주시하며,
대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INT▶몬체 페레/ 국제앰네스티 조사관·법률고문 "포스코는 군부기업 MEHL과의 사업 파트너 관계를 끝내야 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포스코는 지난해부터 우리가 목격해 온 미얀마의 인권 탄압에 관련된 기업이 될 것입니다."
MBC 뉴스 박성아입니다.

댓글[0]

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