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채널

NEWS

민주노총 금속노조 포스코지회는 오직 노동자만 보고갑니다.

게시글 검색
20210226 [인터뷰] 김원웅 광복회장, “영혼 없는 포스코” 강한 비판
관리자 (po0013) 조회수:179 추천수:0 121.180.237.185
2021-03-02 12:24:53
“포스코 국민 ‘감시’ 필요한 시점”…최정우 회장 등 경영진 철학 점검해야

http://www.ilyoseoul.co.kr/news/articleView.html?idxno=443648





김원웅 회장을 만났다. 김 회장은 포스코의 행태에 대한 강력한 비판과 함께 최정우 포스코 회장이 도쿠가와 이에야스의 위패에 참배한 사실을 두고 '용납할 수 없는 심각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창환 기자]



[일요서울 | 이창환 기자] 3선 의원 출신의 김원웅 광복회장을 만났다. 그의 행보에 갑론을박이 있으나, 그는 역대 광복회장 가운데 가장 압도적인 지지로 당선됐다. 3.1운동 102주년을 기념해 만난 김원웅 회장은 할 말이 많았다. 친일 재산 환수 등 친일 청산에 앞장서는 그는 우리 민족의 통한이 담긴 피 값으로 지었다고 스스로 말하는 포스코를 “영혼이 없는 기업”이라며 강력 비판했다. 최정우 포스코 회장 뿐 아니라 포스코의 그간 행태는 친일 반민족 세력들이 빨대를 꽂아 온 서식처 역할이었다고 지적했다. 김원웅 회장은 이제는 국민의 감시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경영진의 철학도 점검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 최정우 포스코 회장의 ‘도쿠가와 이에야스’ 위패에 참배 한 데 대한 입장은
▲ 절대 용납할 수 없는 심각한 문제다. 순국선열과 강제징용 일제 피해자들의 피 값인 대일청구권이 바탕이 된 포스코가 가지고 있는 창립 배경을 볼 때 이것이 사실로 밝혀진다면 아주 부적절한 사람이다. 어떤 근거로 CEO가 됐는지 모르겠으나, 이런 의식을 가진 사람이라면 민족 기업의 회장 자격이 없다.

- 광복회가 포스코 견제 역할을 할 수 있나
▲ 포스코는 그간 망나니 경영을 해왔다. 이제는 광복회가 국민들과 함께 감독을 해야 한다고 본다. 이것은 (공약 가운데 하나였던) 사외이사 차원의 이야기가 아니다. 포스코는 민족의 이름을 걸고 있는 회사에 걸맞게 독립운동가 후손들이 앞장서고 국민들이 힘을 모아 경영 철학도 직간접적으로 점검해야 한다. 그런 망나니 경영을 하지 않고 국민들의 사랑을 받는 기업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엄격하게 관여를 해야 한다.

- 광복회는 어떤 단체인가
▲ 광복회는 독립유공자와 그 후손들로 구성돼 있으며, 독립운동가와 순국선열 등 애국지사들의 정신을 이어 받아 친일 청산 및 통일 국가를 이룩해 나가고자 앞장선 단체다. 하지만 최초 설립은 박정희 정부 당시 권력층에 많은 친일 세력들이 포진하면서 자신들의 정통성을 보완하기 위한 장식으로 광복회를 만들었던 데서 출발했다. 지금은 17개 지부, 111개 지회가 있다.

- 광복회의 가장 큰 역할은
▲ 친일 청산과 분단극복 그리고 통일 국가를 이룩하는 것이다. 역대 광복회에서도 친일 청산을 해왔으나, 그간은 눈치보고 적극적으로 하지 못했던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이제부터는 적극적으로 친일 청산에 나서고 ‘친일찬양 금지법’ 제정 및 분단 극복에 광복회가 앞장서고 있다.

광복회, 친일 재산 환수 앞장… “반민족 행위 친일파 국립묘지 안장 반대”
독립유공자에 대한 예우에 관한 법 개정 필요…뒤늦게 발굴된 분들 많아



김원웅 광복회장이 취임한 이후 광복회는 적극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다. 그는 포스코 등 대일청구권을 바탕으로 세워진 11개 기업에 대한 적극적인 국민들의 관여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이창환 기자]



- 친일 청산 과거사 바로세우기 등의 근본 이유는

▲ 해방 이후까지 생존한 독립운동가 가운데 분단국가의 통일을 외치다 학살당한 사례가 있다. 일제 강점기에는 일제에 탄압받으며 독립운동을 했는데 해방 후에는 통일을 외치다 권력을 잡은 친일파들에 의해 사회주의 또는 공산주의자로 몰려 궁지에 몰린 것. 이에 대한 정확한 사실 확인이 필요하다.

- 독립유공자 예우에 대한 법 개정은 (취임 공약)
▲ 취임 당시 “잠자는 광복회의 어깨를 흔들어 깨우겠다”고 선언했다.
박정희 정권 때 685명을 시작으로 1만6000여명이 독립운동가가 훈장을 받았다. 관련법은 해방 전 운명한 독립유공자는 자손까지, 해방이후 운명한 유공자는 그의 자녀까지 연금을 주도록 하고 있다. 하지만 세월이 흘러 발굴이 된 경우, 이미 손자나 증손자만 살고 있는 경우가 많아 연금 수령이 가능한 생존 후손을 기준으로 2대 또는 3대로 개정해야 한다.

- 보훈처 산하의 광복회를 국무총리실 산하로 이관 요구하는 이유는
▲ 안중근 의사가 병역 의무를 하기 위해 독립 운동을 했나. 윤봉길 의사가 던진 폭탄이 국가에서 비용을 대준 것인가. 미국에서 독립군 대장이었던 조지워싱턴이나 제퍼슨이 남북전쟁 전사자와 같은 대우를 받는가. 다른 국가유공자들의 공도 인정받아야 마땅하지만, 독립유공자의 차이를 인정하고 구분을 확실히 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 친일파의 국립묘지 안장 반대
▲ 민족문제연구소가 발간한 친일인명사전에 등재된 이들 가운데 이응준 초대 육군참모 총장 등을 비롯해 12명의 국가에서 인정한 친일파가 국립묘지에 안장돼 있다. 그들에 대한 이야기다. 일제 때 일왕을 찬양하고, 군사독재정권 시절 권력을 잡은 이들이 관련법이 없어 동작동이나 대전 현충원 등에 있다. 그들에 반민족적 행태가 공개됐는데 아직 국립묘지에 안장돼 있는 것은 용납할 수 없다.

- 램지어 하버드대학 교수의 “한국의 위안부는 ‘매춘부’ 발언에 대한 생각은
▲ 이는 한국을 무시하는 것이다. 국가 보훈처와 여성가족부가 나서야 한다. 입국을 금지하는 권하는 법무부에 있으나, 요청은 우리가 했다. 광복회가 여성가족부에 가처분 신청을 해줄 것을 요청하고 법무부에도 램지어 교수의 입국을 금지해달라는 요청했다. 램지어 교수의 반인륜적 전쟁 비호는 학문의 자유를 벗어나며 특히 일본으로부터 욱일 훈장까지 받은 사람으로 법무부가 반드시 입국금지 조치를 해야 한다.

김원웅 광복회장은 우리 선조들의 피 값으로 받아낸 대일청구권 자금을 바탕으로 세운 포스코가 노동자들의 사고 및 환경오염 관련 질병 확산 등의 행태를 보인데 대해 국민적 비판과 뜻을 함께 한다는 입장을 드러냈다. 아울러 최정우 포스코 회장의 도쿠가와 이에야스 위패에 대한 참배를 심각한 사안으로 보고 친일 반민족 정서가 뿌리 깊은 기업들에 대한 견제와 CEO들에 대한 국민들의 관여가 절대적으로 필요하다고 밝혔다.

출처 : 일요서울i(http://www.ilyoseoul.co.kr)

댓글[0]

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