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채널

NEWS

민주노총 금속노조 포스코지회는 오직 노동자만 보고갑니다.

게시글 검색
20210129 "광양제철소 책임 다해야".. 시의회 첫 공동성명
관리자 (po0013) 조회수:192 추천수:0 59.23.149.251
2021-01-29 10:32:36

"광양제철소 책임 다해야".. 시의회 첫 공동성명

https://mpmbc.co.kr/article/nxJpLHVDs0q

◀ANC▶ MBC가 최근 집중적으로 보도한 광양제철소의 고로 오염물질 배출과 관련해 광양시의회가 포스코 측에 정면으로 문제를 제기하고 나섰습니다.

포스코 광양제철소가 사회적 책임을 다할것을 촉구하는, 시의회 의원들의 공동 성명이 만장일치로 채택됐습니다.

광양시도 행정명령을 내린데 이어 조만간 현장 점검에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는데요, 포스코의 대응이 주목됩니다. 조희원 기자입니다. ◀VCR▶ 임시회 첫 번째 안건으로 포스코 대기환경 개선촉구 성명서안을 상정한 광양시의회는, 포스코에 사회적 책임 이행을 촉구했습니다.

광양시의회 의원들이 광양제철소의 개선 명령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전체 동의로 발의하고, 만장일치로 채택한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SYN▶ "후속 조치를 취하고 있으나, 지금까지 납득할만한 가시적인 성과를 보이지 않고 있다. 개선 의지에 대해 의문을 가지지 않을 수 없다."

성명서 발의를 주도한 백성호 의원은, 지난해 행정처분이 면제될 당시 '고로가스 오염물질을 저감할 기술이 없다'고 포스코 측이 주장했으나,

지난해 새로운 저감시설을 설치해 오염도를 97%까지 낮춘 현대제철의 사례로 변명에 불과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며 앞으로 광양제철소를 상대로 본격적인 감시 활동을 펼칠 것을 예고했습니다.

◀INT▶ 백성호 "성명서로만 끝나서는 안 될 것 같고, 의회 차원에서도 광양만권의 대기오염실태나 환경 개선을 위해서 필요한 연구회 모임도 한번 (추진하고 있습니다.)"

한편, 광양시는 야드 밀폐화 행정명령에 대한 계획 수립 기한을 4월 말로 못 박았습니다.

석탄 야드의 면적은 40만 제곱미터로, 제철소 내 전체 야드 면적의 절반 이상을 차지합니다.

이에 따라 밀폐화가 이뤄지면 비산먼지가 눈에 띄게 저감돼 주변 마을의 피해도 감소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INT▶ 최인석 "환경단체하고 광양시의회하고 전라남도하고 저희하고 4자 합동으로 해서 같이 한 번 중간 점검을 할 계획을 가지고 있습니다."

수십 년 째 계속되어 온 광양제철소 발 환경오염 문제.

올해는 관련 대책이 가시적인 성과를 낼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MBC NEWS 조희원입니다. ◀END▶

댓글[0]

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