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채널

NEWS

민주노총 금속노조 포스코지회는 오직 노동자만 보고갑니다.

게시글 검색
20210127 “산재 빈번 포스코, 과로사 주범 CJ대한통운에 공익이사 선임해야”
관리자 (po0013) 조회수:173 추천수:1 59.23.149.251
2021-01-27 20:50:10

“산재 빈번 포스코, 과로사 주범 CJ대한통운에 공익이사 선임해야”

27일 오전 포스코, 오후 CJ대한통운 앞서 기자회견 열고 국민연금의 공익이사 선임 촉구

http://worknworld.kctu.org/news/articleView.html?idxno=402512

민주노총을 비롯한 노동‧시민사회단체들이 27일 오전 11시 포스코, 오후 2시 CJ대한통운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연금은 산재가 빈번한 포스코와 택배노동자 과로사를 방치한 CJ대한통운에 책임을 묻고 공익이사를 선임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 송승현 기자
민주노총을 비롯한 노동‧시민사회단체들이 27일 오전 11시 포스코, 오후 2시 CJ대한통운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연금은 산재가 빈번한 포스코와 택배노동자 과로사를 방치한 CJ대한통운에 책임을 묻고 공익이사를 선임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 송승현 기자

산업재해를 책임지지 않는 포스코와 CJ대한통운의 공익이사에 국민연금공단이 주주권을 적극적으로 행사해야 한다는 촉구의 목소리가 나왔다. 국민연금은 포스코에 11.43%, CJ대한통운에 9.19%의 주주를 갖고 있다.

민주노총과 공공운수노조 국민연금지부, 금속노조, 서비스연맹, 전국택배노조, 포스코지회를 비롯한 노동조합과 참여연대, 민변 민생경제위원회 등 시민사회단체들이 27일 오전 11시 포스코, 오후 2시 CJ대한통운 앞에서 두 차례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연금은 환경오염 및 직업성 암, 산업재해 피해를 부른 포스코와 택배노동자 과로사를 방치한 CJ대한통운의 책임을 묻고 정기 주주총회에서 공익이사를 선임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문제이사 선임에 반대해야 한다는 요구도 뒤따랐다.

노조에 따르면 포스코는 포항제철소 용광로에서 주철을 생산할 때 나오는 대기오염물질을 방지시설 없이 무단배출 해왔다. 지역 환경오염 및 노동자 직업성 암 피해가 지속적으로 발생하지만, 포스코가 관련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지 않아 심각성이 어느 정도인지도 가늠할 수 없다.

또 심각한 산업재해도 지적됐다. 포스코는 규모별 동종업종 평균재해율이 최대 15.27배, 평균사망만인율이 최대 52.74배에 달해 같은 규모 사업장보다 빈도가 잦다. 그뿐만 아니라 2018년부터 2020년까지 총 18명의 노동자가 산업재해로 사망했으나, 6차례의 고용노동부 근로감독을 받았음에도 전혀 개선되지 않고 있다.

윤택근 민주노총 수석부위원장은 “국민연금공단은 포스코 대주주로서 포스코 경영정상화와 사회적 책임 실현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 포스코의 기업지배구조 개선과 정상화에 관심 없는 이사 선임을 단호히 반대해야 한다”라며 “기업이 사회적 책임을 다하도록 감시하고 독려하는 것이 국민연금공단의 의무”라고 강조했다.

민주노총을 비롯한 노동‧시민사회단체들이 27일 오전 11시 포스코, 오후 2시 CJ대한통운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연금은 산재가 빈번한 포스코와 택배노동자 과로사를 방치한 CJ대한통운에 책임을 묻고 공익이사를 선임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 민주노총
민주노총을 비롯한 노동‧시민사회단체들이 27일 오전 11시 포스코, 오후 2시 CJ대한통운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연금은 산재가 빈번한 포스코와 택배노동자 과로사를 방치한 CJ대한통운에 책임을 묻고 공익이사를 선임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 민주노총

오후에 열린 기자회견에선 택배시장점유율 50%를 차지하고 있는 CJ대한통운이 택배노동자의 열악한 노동환경과 과로사를 방치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노조는 “택배노동자들은 매일 2분에 1개꼴로 배달하는 강도 높은 노동에 시달리고 있지만 기본적인 식사 시간 및 여건을 보장받지 못하고 있다”라며 “최근 택배노동자 과로사 방지를 위해 사회적 합의기구가 분류작업을 사측이 책임지도록 명문화했으나, 제대로 된 이행이 담보되는 것도 아니”라고 말했다. 그간 심각했던 과로사 문제의 책임이 CJ대한통운 이사회에 있다는 지적이다.

2020년에만 CJ대한통운 소속 택배노동자 6명이 과로사로 사망했다. 그러나 CJ대한통운 이사회는 진상규명에 나서지 않는 것은 물론 어떤 재발방지 대책도 내놓지 않는 상황이다.

김인봉 전국택배노조 사무처장은 기자회견에서 “택배사가 투입하겠다는 4천 명, 1천 명의 분류작업 인원만으로는 과로사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할 수 없다. 이미 지난해 12월부터 물량은 50% 이상 증가한 상황이다”라며 “CJ대한통운은 주주총회를 앞두고 과로사 문제 해결에 적극적으로 나서길 요청한다. 제발 택배노동자와 대화를 통해 과로사를 본질적으로 해결하자”라고 호소했다.

기자회견 참가자들은 “국민연금이 주주총회에서 CJ대한통운에 산재발생 책임을 물어야 한다”라며 “그렇지 않다면 즉각 CJ대한통운에 대한 투자를 중단해야 한다”라고 촉구했다.

민주노총을 비롯한 노동‧시민사회단체들이 27일 오전 11시 포스코, 오후 2시 CJ대한통운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연금은 산재가 빈번한 포스코와 택배노동자 과로사를 방치한 CJ대한통운에 책임을 묻고 공익이사를 선임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 송승현 기자
민주노총을 비롯한 노동‧시민사회단체들이 27일 오전 11시 포스코, 오후 2시 CJ대한통운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연금은 산재가 빈번한 포스코와 택배노동자 과로사를 방치한 CJ대한통운에 책임을 묻고 공익이사를 선임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 송승현 기자

댓글[0]

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