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채널

NEWS

민주노총 금속노조 포스코지회는 오직 노동자만 보고갑니다.

게시글 검색
20120113 '제철소 감시' 소홀 인정.. "관리기준 여전히 부실"
관리자 (po0013) 조회수:174 추천수:0 210.179.119.189
2021-01-13 09:48:51

'제철소 감시' 소홀 인정.. "관리기준 여전히 부실"

 

(76) '제철소 감시' 소홀 인정.. "관리기준 여전히 부실" -R(210112화/뉴스데스크) - YouTube

 

최근 MBC가 제기한 광양제철소의 고로 가스 배출 부실점검 의혹에 대해, 전라남도가 현장점검이 소홀했던 것은 사실이라며 인정했습니다.

그러면서 고로 가스 배출 규제를 보완하는 작업은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는 입장을 내놨는데요, 환경단체의 입장은 달랐습니다.

현재까지 마련된 규제로는 적절한 조치를 할 수 없어 보완이 시급하다는 겁니다.

조희원 기자입니다.
◀VCR▶
지난 2019년, 광양제철소에 내려진
열흘간의 조업정지 행정처분을
이례적으로 면제했던 전라남도.

시민단체들은 반발했지만,
당시 전라남도는 저감조치 이행 여부를
철저하게 감시하겠다며
처분 취소를 강행했습니다.

그러나 취재 결과 지난해 광양제철소가
고로 브리더를 개방할 때,
전라남도가 현장 감시를 나온 건
세 번 중 한 번에 불과했다는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C.G.) 전라남도는 보도 이후,
코로나19 상황 때문에
대면접촉을 자제할 수밖에 없었다며
출장을 가지 않았던 사실을 인정했습니다.

(C.G.) 그러면서 매번 출장을 갔다는 발언은,
'여건이 될 때는' 매번 갔다는 뜻이었다고
해명했습니다.

또, 오염물질을 저감할 추가적인 조치가
필요하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현재 환경부가 관리 기준 초안을 마련했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그러나 환경단체들은 코로나19 핑계를
대는 것은 납득하기 어려울 뿐만 아니라,
환경부가 마련했다는 초안도
반쪽짜리일 뿐이라고 지적합니다.

권장한 오염도 측정 방식 중 하나는
신뢰도가 떨어져 소송이 발생할 경우
패소할 확률이 있을 뿐 아니라,

측정 시간도 1시간으로 제한해
제철소가 빠져나갈 구멍이 많다는 겁니다.

◀INT▶ 백양국
"처음 시작과 재송풍이 끝나는 시점까지 전체적으로 대기오염물질 배출량, 오염원 (등에 대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보여집니다. 큰 저감효과를 기대하기는 어렵다고 보여집니다. 현재 저 방식 가지고는."

심지어 측정조사 역시
제철소가 자체적으로 시행하도록 되어 있어
조작 가능성에 대한 우려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한편, 전라남도는
현장 감시 업무를 소홀히 한 담당 부서에 대한
사후 조치 여부에 관해서는
명확한 입장을 밝히지 않았습니다.

MBC NEWS 조희원입니다.

댓글[0]

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