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채널

NEWS

민주노총 금속노조 포스코지회는 오직 노동자만 보고갑니다.

게시글 검색
20201225 포스코의 잇단 사망사고는 안전비용 절감이 부른 인재 ?
관리자 (po0013) 조회수:193 추천수:0 210.179.119.204
2020-12-28 19:14:55

포스코의 잇단 사망사고는 안전비용 절감이 부른 인재 ?

- 포스코에서 사망산재사고 잇따라 발생하고 있어 사회적으로 충격
- 금속노조 소속 포스코지회와, 포스코사 내 하청지회, 지난 23일 포스코 최정우 회장을 산업안전보건법 위반과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검찰에 고발

http://gwangnam.co.kr/article.php?aid=1608876777374381015

포항제철소 모습<자료 사진>

포스코에서 사망산재사고 잇따라 발생하고 있어 사회적으로 충격을 주고 있는 가운데, 급기야 포스코 최정우 회장이 고발되는 사태까지 벌어졌다.

금속노조 소속 포스코지회와, 포스코사 내 하청지회는 지난 23일 포스코 최정우 회장을 산업안전보건법 위반과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검찰에 고발한 것.

노조는 이날 순천지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달 24일 광양제철소에서 발생한 폭발로 3명의 노동자가 숨진 사고가 지난 2014년 3명이 숨진 배관 화재 사고와 유사하다며, 이는 산업안전보건법 위반과 업무상 과실 치사에 해당한다고 주장했다.  

금속노조 황우찬 포항지부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얼마나 더 많은 노동자들이 죽어가야 대책을 마련할 것”이냐고 따져 물으면서 “반복되는 산업 재해에 대해 최정우 회장의 법적인 책임을 묻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지난달 24일 광양제철소에서 발생한 폭발사고로 노동자 3명이 숨진 데 이어 보름 전인 지난 9일에도 하청업체 소속 노동자가 작업을 하던 중 추락해 사망했다. 이런 가운데 23일 또 한 명의 노동자가 영영 퇴근하지 못했다.  

이날 저녁 6시 44분경 포스코 포항제철소 내에서 (주)한진 소속 노동자 A씨(58)가 이륜차를 타고 야간근무를 위해 출근하던 중 (주)한중 소유 25톤 덤프트럭과 충돌하여 바퀴에 끼어 인근 병원으로 후송되었으나 같은 날 7시 51분경 사망한 것.  

사고 지점은 출퇴근 시간 대형 트럭과 오토바이들이 뒤섞여, 평소에도 사고 위험이 높은 곳으로 알려진다. 그럼에도 신호등은 설치돼 있지 않았다. 이와 함께 설치된 조명등이 어두워 식별하기 어렵다는 문제도 나온다. 사실상 인재라는 지적이다.  

이뿐 아니다. 23일 새벽 2시 40분쯤에는 포항제철소 2전기 강판 공장에서 폭발 사고까지 발생했다. 다행히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하지만, 노동부는 비정상적인 설비 작동으로 사고가 발생했다며 부분 작업 중지 명령을 내렸다. 

포스코의 산재 사고 문제는 하루 이틀 문제가 아니다. 2018년 회장으로 취임한 최정우 포스코 회장은 자신의 임기 3년 동안 안전 예산 1조를 투자한다고 약속했다. 그러나 그의 임기 중 안전사고는 줄지 않고 있다.

댓글[0]

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