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채널

NEWS

민주노총 금속노조 포스코지회는 오직 노동자만 보고갑니다.

게시글 검색
20201111 포스코에너지, 국내 최초 LNG 반출입사업 개시
관리자 (po0013) 조회수:35 추천수:0 118.41.103.98
2020-11-19 16:09:00

포스코에너지, 국내 최초 LNG 반출입사업 개시

https://www.dailian.co.kr/news/view/935812/?sc=Daum

 

국내 LNG 직도입사 최초로 ‘천연가스 반출입업자’ 지위 획득

 

 

사진 왼쪽부터 첫번째 김용중 포스코에너지 가스사업실장, 세번째 전보현 광양시청 국장, 다섯번째 모리야마 일본 미쓰이물산 한국법인 대표ⓒ포스코에너지사진 왼쪽부터 첫번째 김용중 포스코에너지 가스사업실장, 세번째 전보현 광양시청 국장, 다섯번째 모리야마 일본 미쓰이물산 한국법인 대표ⓒ포스코에너지
 

포스코에너지가 국내 최초로 천연가스(LNG) 반출입사업자로 나선다.

 

포스코에너지는 11일 전남 광양시에 위치한 광양 LNG터미널에서 ‘천연가스 반출입 사업개시 기념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기념식엔 광양시청 전보현 국장, 광양시의회 최한국 시의원, 여수광양항만공사 김선종 운영본부장, 반출입 LNG 거래처인 일본 미쓰이물산 모리야마 한국법인 대표, 포스코에너지 김용중 가스사업실장 등이 참석했다.

 

포스코에너지는 터미널 연계사업인 천연가스 반출입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지난 10월 말 일본 미쓰이물산과 ‘양사 발전소의 효율적 운영을 위한 LNG 수급 및 터미널 활용도 제고’를 위한 포괄적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포스코에너지는 9월 10일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국내 최초로 ‘천연가스 반출입업자’ 지위를 취득한 후 ‘천연가스 반출입사업’을 본격 추진했다.

 

천연가스 반출입업은 LNG터미널을 보유하고 있는 사업자가 보세구역으로 지정된 LNG탱크를 활용해 천연가스를 반입해 보세탱크에 저장한 후, LNG 구매자들에게 LNG 공급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특히 포스코에너지의 광양 LNG터미널은 지리적 이점을 통해 일본, 중국을 포함한 동북아 주변국의 LNG 수요증가에 적극 대응할 것으로 기대된다.

 

포스코에너지의 LNG터미널 사업은 2018년 11월 최정우 회장이 발표한 ‘100대 개혁과제’ 중 하나인 ‘그룹 LNG 사업재편의 일환’으로 2019년 9월 포스코로부터 광양 LNG터미널을 인수한 것으로 시작됐다.

 

이후 포스코에너지는 LNG터미널 인프라를 활용한 터미널 연계사업 확대를 꾸준히 추진해 지난 8월에는 도시가스사업법 개정 시행에 맞춰 민간기업 1호로 ‘선박용 천연가스’ 자격을 부여 받고 LNG 선박 시운전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정기섭 포스코에너지 사장은 “포스코그룹의 에너지사업 재편으로 광양 LNG터미널을 포스코로부터 이관받아 터미널의 안정적인 운영과 더불어 지속적인 터미널 연계사업 발굴로 사업성을 키워왔다”며 “보세구역을 활용한 국내 최초 천연가스 반출입 사업 개시로 동북아 LNG 허브 터미널로 도약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포스코에너지는 현재 73만㎘의 광양 LNG터미널 1~5탱크를 운영하고 있으며, 향후 20만㎘ 규모의 6탱크를 추가 증설해 가스사업 경쟁력을 더욱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댓글[0]

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