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채널

NEWS

민주노총 금속노조 포스코지회는 오직 노동자만 보고갑니다.

[단독] 검찰, 포스코 최정우 등 수사 착수...자회사 포스코휴먼스 노조 와해 의혹

http://4th.kr/View.aspx?No=338343

[단독] 검찰, 포스코 최정우 등 수사 착수...자회사 포스코휴먼스 노조 와해 의혹

 

김성현 승인 2019.11.29 13:08 의견 0
최정우 포스코 회장. /사진=뉴시스


[포쓰저널=김성현 기자] 검찰이 최정우 포스코 회장을 비롯한 포스코 계열사 대표, 임원들의 자회사 노동조합 와해 시도 의혹 수사에 본격 착수했다.

29일 검찰 등에 따르면 대구지방검찰청 포항지청은 최정우 회장 및 포스코 계열사 현직 대표, 임원 3명에 대한 부당노동행위 사건을 양근욱 검사실에 배당하고 수사를 시작했다.

지난 27일 포스코휴먼스 노동조합은 포스코그룹이 회장 비서실격인 인재경영실, 인사문화실을 통해 9월 19일 노조가 설립된 포스코휴먼스의 일감을 없애고, 노조 간부만 선별해 부당인사 발령을 내는 등 부당노동행위를 자행했다며 고소장을 접수했다.

< !-- 기사본문191019 -- >

피고소인은 최정우 회장, 민경준 포스코케미칼 대표이사, 김창학 포스코휴먼스 대표이사, 한모 포스코케미칼 상무 4명이다.

고소장이 27일 저녁에 접수된 점을 보면 포항지청은 하루 만에 사건을 배당하며 신속한 수사에 착수했다. 

노조는 당시 고소장을 접수하며 “노조를 싫어하는 포스코가 자회사에 노조가 생기자 자회자 사업 일부를 없애버리는 식으로 노조 잘라내기를 자행했다”고 주장했다.

9월 19일 포스코휴먼스 차량사업부 직원들을 중심으로 노조가 설립된 후 10월 초 포스코 회장 지속 부서인 인재경영실은 P9(전무급) 이하 임원들의 차량운전기사 사용금지 방침을 정하고 이를 전 계열사에 통보했다.

포스코휴먼스 차량사업부는 포스코와 전 계열사 임원들의 개인 차량 운전 업무를 담당한다.

현재 포스코휴먼스 차량사업부 직원들의 주 업무였던 임원 차량 운전은 각 계열사가 계약한 고가의 대리운전기사를 통해 유지되고 있다.

금속노조 관계자는 “포스코 내부 정보에 따르면 작은 자회사 노조를 무너뜨리기 위해 그룹이 직접 나선 데는 상대가 대표나 임원들의 차량운전기사라는 점이 크게 작용했다”며 “그룹과 계열사 고위 인사들의 치부나 기업전략 등이 차량운전기사를 통해 공개될 수 있어 차량운전기사의 노조활동만큼은 막아야 한다는 입장인 것으로 파악됐다”고 전했다.

지난 17일에는 포스코케미칼이 자사로 파견된 포스코휴먼스 노조간부 3명에 대한 파견종료 인사를 내고 포항시 소재 포스코인재창조원이나 포항철강공단 내 빈 회의실에서 대기하도록 지시했다.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