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채널

NEWS

민주노총 금속노조 포스코지회는 오직 노동자만 보고갑니다.

게시글 검색
20211223 포스코 지주사 전환 추진은 탈(脫)포항 신호탄?
관리자 (po0013) 조회수:94 추천수:1 119.202.94.193
2021-12-24 17:36:46

포스코 지주사 전환 추진은 탈(脫)포항 신호탄?

포스코 지주사 전환 추진은 탈(脫)포항 신호탄? - 매일신문 (imaeil.com)

'포스코 홀딩스' 서울로…이익잉여금 전부 지주회사로
백강훈 포항시의원 "투자 위축" 우려…지주사·신규 투자 포항 입지 목소리
"이익잉여금 49조 지주사가 가져, 총부채 11조 포스코에 남긴 구조"

 

경북 포항시 남구 철강공단에 있는 포스코 그룹 본사 전경. 매일신문DB
경북 포항시 남구 철강공단에 있는 포스코 그룹 본사 전경. 매일신문DB
백강훈 포항시의회 의원
백강훈 포항시의회 의원

 

포스코의 물적분할을 통한 '포스코 그룹의 지주회사 전환 추진'(매일신문 11일자 6면)과 관련 포항지역에서는 포스코가 탈(脫)포항의 신호탄을 쏘는 것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지역 정·재계 등에서 나온다.

지주회사 '포스코 홀딩스'의 주소지를 서울에 두기로 이미 정관에 올린 것으로 알려졌고 물적분할의 속내를 보면 기존 철강사 포스코는 빚만 떠안는 구조로 향후 철강 부문에 대한 투자는 위축될 수밖에 없어 포항은 '껍데기'만 남는 게 아니냐는 것이다.

22일 포항시의회 백강훈 시의원은 정례회 5분 발언을 통해 포스코 그룹의 이익잉여금 49조원은 지주사 '포스코 홀딩스'가 모두 가져가고 총 부채 15조원 중 11조원은 포스코에 남겨두는 분할 구조라고 지적했다.

포스코 그룹이 지주회사 전환을 통해 향후 리튬·니켈, 수소사업, 에너지 등 미래산업에 집중해 2030년까지 기업가치를 3배 이상 끌어 올리겠다고 했지만 투자 재원은 기존 포스코 그룹 영업이익의 80%, 매출액의 50%를 차지하는 철강부문 수익이라는 것이다.

백 의원은 "철강 부문의 이익으로 미래가 불확실한 신사업에 꾸준히 지출하는 구조는 지금 돈을 버는 철강 부문의 투자 감소와 경쟁력 약화로 이어질 것이 불을 보듯 뻔하다"고 했다.

백 의원은 ▷지주회사 '포스코홀딩스' 포항에 설립 ▷지주회사 설립 확정 후 포항시민과의 소통 ▷신사업 부문 포항 투자 등 3가지를 포스코에 촉구했다.

백 의원은 "대한민국 근대화를 위해, 제철 보국을 위해, 지난 50여 년간 묵묵히 희생을 감내한 '포항'과 '포항시민'에게 포스코의 모기업이 되는 '포스코홀딩스'가 다른 지역에 설립된다는 것은 포스코 본사가 포항을 떠난다는 것과 같은 의미이다"며 "포항의 흥망이 달린 문제이다. 서둘러 지역 사회가 뜻과 힘을 모아야 한다"고 했다.

공원식 포항지역발전협의회장은 "포스코가 물적분할을 통해 2030년까지 기업가치를 3배 이상 올리는 기업활동 계획에는 반대할 이유가 없고 기업의 판단에 맡기지만 '더불어 함께하는 시민기업'을 약속한 포스코가 포항을 소외시키거나 포항경제에 불이익이 되는 일은 결코 없어야 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 김상민 시의원도 "주주들만 설득할 것이 아니라 환경 및 안전대책마련, 신설법인 포항설치 등 시민들과 노동자들의 공감대를 형성하는 모습을 먼저 보이는 '기업시민'의 역할이 필요할 때다"고 했다.

이에 대해 포스코 관계자는 "이익잉여금 부분은 장부상은 그렇게 표시되지만 사실상 철강 자회사 포스코에 존재한다"고 밝혔다.

한편, 포스코 그룹 물적분할 건은 지난 10일 이사회 의결을 거쳐 내년 1월 28일 주주총회에서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댓글[0]

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