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채널

NEWS

민주노총 금속노조 포스코지회는 오직 노동자만 보고갑니다.

게시글 검색
MB때 '석탄가스화' 사업 착수…2011년 착공, 3년만에 준공 철거·매각 졸속결정 의혹 눈초리…재활용방안 면밀 검토해야
노동존중 (999kdj) 조회수:72 추천수:0 218.149.241.1
2021-11-09 09:50:57

또 하나의 MB '사자방'…1조3천억 '포스코 SNG' 고철덩어리 취급 < 공정사회 < 기사본문 - 미디어인뉴스 (mediainnews.com)

 

MB때 '석탄가스화' 사업 착수…2011년 착공, 3년만에 준공

철거·매각 졸속결정 의혹 눈초리…재활용방안 면밀 검토해야

포스코 최정우 회장이 2021년 시무식에서 신년사를 하고 있다. /포스코 홈페이지
포스코 최정우 회장이 2021년 시무식에서 신년사를 하고 있다. /포스코 홈페이지

(미디어인뉴스=박미라 기자) 포스코가 1조3000억 원의 막대한 사업비를 들인 합성천연가스 공장을 제대로 가동해 보지도 않고 철거 계획을 세워 당시 졸속 추진에 대한 책임규명이 뒤따라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15일 포스코에 따르면 광양제철소 사업장내 42만 여 ㎡(13만평) 부지에 합성천연가스(Synthetic Natural Gas) 설비를 연간 50만톤의 클린 연료 생산을 목표로 2011년 6월 착공해 3년만에 준공했지만 그로 부터 4년뒤 사업이 중단됐고, 현재는 분리매각 수순을 밟고 있다.

막대한 자금이 투입된 설비의 분리매각은 폐기처분을 의미하는 것으로 전형적인 무책임한 예산낭비로 받아들여진다. 

1조3000억 원은 2019년 4월 포스코가 금융감독원에 제출한 공시에서 1분기 영업실적을 뛰어넘는 규모다. 당시 영업이익은 1조 2029억원에 순이익이 7784억원으로 집계됐다. 

포스코가 해당 사업을 추진하게 된 배경은 이명박 정부가 출범한 직후인 2009년 1월 국가 신성장동력 및 스타브랜드로 선정되면서 같은 해 10월 포스코 이사회 승인을 받아 일사천리로 진행됐다.

이어 2년 후 착공에 들어가 3년만인 2014년 준공됐지만 2018년 말에 돌연 사업이 중단됐다.

사업 착수 및 추진 과정은 MB정부 출범에 맞춰졌고, 최정우 현 회장이 당시 포스코건설 경영전략실장 상무에 이어 2010년부터 4년간 포스코 정도경영실장 전무 시절 전후로 MB와 최정우 간 당시의 교감 여부에 관심이 증폭된다.

문제는 해당 사업의 중단 사유가 불명확하고, 소요된 막대한 자금의 회수는커녕 철거 결정으로 1조3000억 원의 첨단설비가 고철 덩어리로 될 운명이란 것이다.

 

여기에 사업 관련 취재에 극도로 보완을 유지하는 포스코 내부 행태도 투명성을 상실했다는 평가다.

'포스코 SNG' 홍보 동영상 갈무리
'포스코 SNG' 홍보 동영상 갈무리

이에 대해 포스코 측은 "해당 사업의 경제성은 액화천연가스(LNG)와 석탄가격의 spread에 의해 결정되는데, 사업 추진시 spread에 비해 2016년부터 spread가 축소되면서 사업성을 상실했다"고 설명하고 있다.

특히 "재활용 가능한 단위설비는 최대한 자체 재활용 하되, 재활용 불가능하다고 판단된 설비에 대해 분할해 사외 매각을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재활용 방안에 대해서도 포스코 사내에서도 논란이 존재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철거 및 매각 등 졸속 결정 사유에 대해 철강 및 건설업계 안팎에서 의혹의 눈초리가 매섭다.

그렇다고 대안이 없는 것은 아니라는게 사내 일각의 여론이고, 수소생산설비로 개조할 경우 국가 수소경제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다는 것이 관련 업계의 분석이다.

이와 관련 한 전문가는 "막대한 자금을 투입해놓고 무책임하게 철거를 생각하는 것은 국가적 큰 손해다"라면서 "포스코는 민간기업이 아닌 선조들의 피로 만들어진 국가기업이면서 국민기업이므로 국가차원에서 책임지고 광양 SNG설비 재활용을 면밀히 검토해야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댓글[0]

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