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채널

NEWS

민주노총 금속노조 포스코지회는 오직 노동자만 보고갑니다.

게시글 검색
20210624 최정우의 '동행'···포스코, 중소기업 상생기금 마련
관리자 (po0013) 조회수:205 추천수:0 118.41.103.189
2021-06-25 11:42:32

https://www.sedaily.com/NewsView/22NRF18LP3

최정우의 '동행'···포스코, 중소기업 상생기금 마련

출처 : https://www.sedaily.com/NewsView/22NRF18LP3

'철강 경쟁력 UP·대중기 격차해소'

포스코 협력사, 공동선언문 발표

포항·광양에 근로복지기금 세워

장학금 등 복리후생 강화할 듯

24일 최정우 포스코 회장이 포스코 포항 본사에서 열린 '포스코-협력사 상생발전 공동선언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 제공=포스코



포스코가 협력사와 100년 기업을 다짐했다. 상생 발전을 통해 철강 산업 경쟁력 강화, 대·중소기업 격차 해소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는다는 계획이다.
 

24일 포스코는 포항 본사에서 협력사 상생협의회와 ‘포스코-협력사 상생발전 공동선언식’을 가졌다. 상생협의회는 포항·광양 지역 포스코 협력사 노사 대표가 모여 만든 단체다. 공동 선언식에는 최정우 포스코 회장, 문성현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위원장, 김경석 포스코노동조합 위원장, 이철우 경상북도지사, 포스코 협력사 노사대표 등이 참석했다.

포스코와 협력사 상생협의회는 ‘포스코-협력사 상생발전 공동선언문’을 발표했다. 양측은 자율적인 사회적 합의를 통한 △대·중소 상생 발전 △글로벌 기업 경쟁력 강화 △지역 산업 생태계 성장과 발전을 선도하는 모범적인 모델 정착 등의 내용을 담았다. 포스코와 협력사는 상생 발전을 위해 각자 위치에서 노력하기로 했다. 포스코의 경우 협력사 직원이 안전하게 근무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하고 임금 격차 해소, 복리 후생 개선에 힘쓰기로 했다. 협력사의 전문 강소 기업 성장도 지원한다. 포항·광양 지역 90여 개 협력사는 공동선언 존중과 동반 성장 파트너로서 기술 경쟁력을 강화하고 안정적 노사 관계 위에 상생 발전을 이루기로 했다. 안전한 조업 환경 조성에도 동참한다.

24일 포항 포스코 본사에서 박홍섭(왼쪽부터) 포항 협력사 상생협의회 공동의장, 권오형 포항 고용노동지청장, 김헌덕 포항 협력사 상생협의회 공동의장, 김학동 포스코 사장, 김유영 광양 협력사 상생협의회 공동의장, 김경석 포스코 노동조합 위원장, 최정우 포스코 회장, 문성현 경사노위 위원장, 이철우 경북도지사, 이강덕 포항시장, 김정재 국회의원, 김병욱 국회의원, 김윤태 대구지방 고용노동청장, 김희수 경북도의회 부의장이 참석한 가운데 포스코와 협력사 대표단이 '포스코-협력사 상생발전 공동선언' 기념 세레모니를 하고 있다./사진 제공=포스코



이번 공동선언을 실천하기 위해 협력사들은 연내 포항과 광양에 각각 공동근로복지기금을 설립한다. 포스코는 재원을 출연한다. 기금은 자녀 장학금 제도 마련에 우선 쓰인다. 그 이후 복리 후생 향상을 위한 제도가 추가될 것으로 전망된다. 공동선언으로 혜택을 받는 협력사 직원은 1만 6,000여 명이다.

포스코는 협력사와 상생 발전을 위한 활동을 꾸준히 펼쳐왔다. 포스코 포함 5개 그룹사는 지난 2018년부터 3년 동안 대·중소기업 임금 격차 해소를 위해 7,771억 원을 지원하는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협력사와 공동 사용을 위한 휴양 시설을 확충하기도 했다. 포항과 광양 지역 협력사 직원 자녀들과 함께 이용할 수 있는 ‘상생형 공동직장 어린이집’도 운영하고 있다. 올해 초에는 협력사 안전조업 전담 지원 조직을 신설했다.

최 회장은 “협력사의 헌신과 솔선수범으로 지금의 포스코가 있고 나아가100년 기업의 새로운 도약을 위해 상생 발전이라는 기본 가치를 실현해야 한다”며 “서로에게 든든한 동반자가 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자”고 말했다. 문 위원장은 “이번 공동선언식은 포용적 성장의 실현을 위한 사회적인 대화의 모범 사례”라며 “대·중소기업 간 대화와 소통의 모델로 산업계에서 활용할 가치가 높다”고 평가했다. 김경석 포스코노동조합 위원장은 “포스코와 협력사가 안전한 조업 환경 아래 서로에게 윈윈이 될 수 있는 방법을 대화를 통해 찾아가면서 더 좋은 일터를 만들자”고 말했다.

 

댓글[0]

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