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채널

NEWS

민주노총 금속노조 포스코지회는 오직 노동자만 보고갑니다.

게시글 검색
20210615 국회 또 포스코 제철소 방문, 최정우 산재기업 이미지 탈출 계기 삼나
관리자 (po0013) 조회수:227 추천수:0 118.41.103.189
2021-06-15 16:35:42

국회 또 포스코 제철소 방문, 최정우 산재기업 이미지 탈출 계기 삼나

국회 또 포스코 제철소 방문, 최정우 산재기업 이미지 탈출 계기 삼나 (businesspost.co.kr)

최정우 포스코 대표이사 회장이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위원들의 포항제철소 현장 재방문을 산업재해기업 이미지에서 벗어나는 계기로 삼을 수 있을까?

이번 재방문 일정에서 앞서 5월 방문했던 국회 환경노동위 위원들이 지적사항들을 개선했다는 점을 보여줄 수 있다면 포스코 기업이미지를 개선하는 출발점이 될 수도 있다.
 
▲ 최정우 포스코 대표이사 회장.

15일 임이자 국민의힘 의원실에 따르면 17일부터 진행되는 포스코 포항제철소 등 기업 현장방문과 관련한 최종 참석자 명단을 16일 확정한다.

임이자 의원은 국회 환경노동위에서 국민의힘 간사로 앞서 2월 국회에서 열린 산업재해 청문회를 제안했다.

임이자 의원실 관계자는 비즈니스포스트와 통화에서 “먼저 잡힌 일정이 있던 박대수 국민의힘 의원을 제외하고 환경노동위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이 대부분 이번 현장방문에 참석할 것으로 알고 있다”며 “최근 환경노동위로 온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은 현재 의원실쪽으로 참석 여부를 확인하고 있어 최종 명단은 16일 오전 중으로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날 현재까지 국민의힘 소속 환경노동위 위원인 임이자, 김웅, 김성원, 홍석준 의원 등 국민의힘 소속 환노위 위원 4명을 포함해 고용노동부 관계자와 포스코 관계자 등 모두 21명이 현장방문에 함께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최 회장으로서는 이번 환경노동위 현장 재방문을 산재기업 이미지에서 벗어나는 출발점으로 삼고자 할 것으로 예상된다.

최 회장은 포스코뿐 아니라 그룹 차원에서 안전을 강화하고 있는데 지난 5월 국회 환경노동위 위원들의 1차 방문때보다 이번 현장 재방문에서 개선된 모습을 보여줘야 할 필요성이 크다.

포스코를 비롯해 포스코SPS, 포스코건설 등 포스코그룹 계열사 8곳의 이사회에서 2021년 연간 안전보건 계획안을 최근 가결했다. 

포스코와 계열사들이 연간 안전보건 계획을 이사회 차원에서 처리한 것은 포스코 설립 이래로 이번이 처음이다.

최 회장이 그룹 차원에서 안전경영 강화에 신경쓰고 있는 지를 보여주는 단면인 셈이다.

최 회장은 올해 신년사 때부터 스코 경영1기 때 내세웠던 경영이념인 ‘기업시민’을 달성하기 위해서 최우선 가치로 ‘안전’을 꼽았고 이후 운영회의 등에서도 제철소 안전을 줄곧 강조하고 있다.

특히 이번 현장 재방문일정 동선이 국회 환경노동위 소속 위원들의 1차 방문 당시와 비슷한 만큼 앞서 비판받았던 부분을 개선한 사실을 보인다면 포스코의 산업재해 이미지 탈출의 계기로 삼을 수 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환경노동위 위원인 안호영, 윤미향, 윤준병, 이수진 의원과 강은미 정의당 위원 등 5명이 5월28일 포스코 포항 본사를 방문해 산업재해 및 안전계획 현황을 듣고 사망사고가 났던 포항제철소 현장을 둘러봤다.

당시 강은미 의원과 이수진 의원 등은 포스코가 추진하고 있는 안전계획과 관련해 여전히 부족하다고 날을 세웠다.

특히 강 의원은 “노동자들이 안전하게 일할 수 있도록 기본적 안전수칙인 2인1조 작업 보장과 노후설비와 관련한 보강 등 실질적 조치를 해야한다”며 “지금 포스코 현장에서는 감시자와 CCTV만 늘고 있어 노동자가 참여하는 안전관리 방안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번에 국민의힘 소속 환노위 위원들의 포항제철소 현장방문 일정도 앞서 방문과 크게 다르지 않다는 점에서 포스코로선 앞선 경험을 밑거름 삼아 변화된 모습을 보인다면 사회적 인식 개선에 도움이 될 수 있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김학동 포스코 대표이사 철강부문장 사장 등 관계자들을 만나 포스코 산업재해 현황과 안전대책 등을 현안을 보고 받고 이후 포항제철소 사고현장을 둘러본다.

포항제철소에서는 지난해 12월 소결공장과 올해 2월 원료공장에서 노동자가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번 재방문에서도 실제 사고현장을 찾아 얼마나 현장이 개선됐는지를 살펴보는 일정이 포함됐다.

다만 같은 문제가 반복해서 지적을 받는다면 오히려 포스코의 산재기업 이미지가 고착화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특히 이번 국회 환경노동위 현장방문 대상 기업 중에서 포스코의 포항제철소만 2번째인 만큼 다른 기업보다 부담이 더 클 수밖에 없다.

이번 국민의힘 소속 국회 환경노동위 위원들은 17일 포스코 포항제철소에 이어 고려아연과 현대중공업 등 산재가 발생했던 기업현장을 둘러보기로 했다.

국민의힘 소속 국회 환경노동위 위원들의 현장 방문과 관련해 포스코에 준비상황 등을 문의하고자 전화통화를 시도했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다. 

포스코에선 2018년 최정우 회장 취임 뒤 생산현장에서 발생한 사고로 노동자 11명이 사망했다. 최 회장이 2월 국회 산업재해 청문회에 출석해 질타를 받은 뒤 한 달도 안 돼 사망사고가 발생해 더 비판을 들어야 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장은파 기자]

댓글[0]

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