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채널

NEWS

민주노총 금속노조 포스코지회는 오직 노동자만 보고갑니다.

게시글 검색
20210529 포스코, “미얀마 가스전 배당 일부 중단”
관리자 (po0013) 조회수:143 추천수:0 118.41.103.189
2021-05-31 19:19:23

포스코, “미얀마 가스전 배당 일부 중단”

포스코, “미얀마 가스전 배당 일부 중단” (naver.com)

네이버 동영상 플레이어

재생시간, 이 동영상의 길이는 2분 3초 입니다.

화질 선택 옵션

화질 선택 옵션

 
 


[앵커]

미얀마 군부가 해상에서 나오는 천연가스를 팔아 막대한 현금을 챙긴다는 비판이 이어지면서, 미국과 프랑스 글로벌 에너지기업들이 군부로 가는 배당금 지급을 중단 하기로 했습니다.

그러자 우리 포스코도 일부 배당을 하지 않기로 방침을 정한 것으로 KBS 취재결과 확인됐습니다.

방콕 김원장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미얀마 서해, 쉐(SHWE)가스전입니다.

미얀마 말로 '황금'이라는 뜻으로, 실제 이 가스전의 대주주인 포스코인터내셔널이 해마다 3~4천억 원의 영업이익을 올리는 그야말로 황금알 사업입니다.

이 가스전에 지분참여를 하고 있는 미얀마국영가스공사(MOGE)에도 해마다 1~2천억 원의 배당금이 지급됩니다

미얀마가스공사는 포스코 뿐 아니라 글로벌 에너지기업으로부터 해마다 1조 원 넘는 배당을 챙기고, 이 돈이 미얀마 군부 최고의 자금줄이라는 비판이 이어져 왔습니다.
 
 
[소피 브론델/프랑스 인권단체 : "이 상황에서 에너지기업 토탈(TOTAL)의 결정은 매우 중요합니다. 군사정부에 돈을 계속 지급하는 건 말도 안 됩니다."]


미 의회에서는 미얀마가스공사로 가는 은행계좌를 동결해야 한다는 청원까지 나왔고, 그러자 미 에너지기업 '세브론'사가 이를 막기 위해 로비를 펼친 사실까지 폭로됐습니다.

결국 프랑스 토탈(TOTAL)사와 미국의 세브론(CHEVRON)사는 미얀마가스공사에 대한 일부 배당을 중단하기로 했습니다.

'미얀마 인권유린을 규탄한다'는 성명까지 내놨습니다.

포스코인터내셔널 역시 일부 배당을 중단하기로 했습니다.

포스코측은 국제사회의 압력을 더 이상 무시할 수 없다면서, 우리 산업부와도 협의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일단 중국으로 가는 가스 파이프라인 수익 수십억 원을 배당하지 않을 방침입니다.

이들 에너지 기업들의 잇단 배당 중단 조치는 미얀마 군부에 압박이 될 수도 있지만, 거꾸로 미얀마 군부가 이들 기업을 탄압하는 빌미가 될 수도 있습니다.

미얀마 쉐 가스전에는 한국 직원 50여 명이 남아 있습니다.

방콕에서 KBS 뉴스 김원장입니다.

댓글[0]

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