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채널

NEWS

민주노총 금속노조 포스코지회는 오직 노동자만 보고갑니다.

게시글 검색
20210506 포스코 많은 사망사고의 70%는 하청업체, 최정우 기업시민 이념 무색
관리자 (po0013) 조회수:211 추천수:0 118.41.103.189
2021-05-07 18:53:17

포스코 많은 사망사고의 70%는 하청업체, 최정우 기업시민 이념 무색

포스코 많은 사망사고의 70%는 하청업체, 최정우 기업시민 이념 무색 (businesspost.co.kr)

최정우 포스코 대표이사 회장이 취임한 2018년 7월 이후 포스코 제철소에서 사망한 노동자 11명 가운데 7명이 하청업체 및 협력업체 소속인 것으로 파악됐다.

최 회장이 취임 이후 협력사 복지에 힘을 쏟았다고 밝혔지만 '위험의 외주화'는 여전하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나온다.
 

▲ 최정우 포스코 대표이사 회장.


6일 전국금속노동조합 포스코지회 등에 따르면 2018년 7월 이후 포스코 양대 제철소에서 발생한 산업재해로 사망한 노동자는 11명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포스코 소속 노동자는 4명이었고 나머지 7명은 하청업체 및 협력업체 소속이었다. 사망에 이를 수 있는 위험한 작업을 주로 하청업체와 협력업체 소속이 담당한 것이다.

하청업체 소속 노동자들은 주로 정비 등 노후화 시설에서 일하고 있어 사망사고 비율이 높은 것으로 보인다.

포스코는 노동건강연대 민주노총 등 노동계단체들이 선정한 ‘2021 최악의 살인기업’에 공동 2위에 꼽혔다.

포스코 제철소 작업장에서 2020년에 모두 5명의 노동자가 사망했는데 이 가운데 4명이 하청업체 소속인 점이 선정 배경이라고 노동계단체들은 설명했다.

집계기간의 범위를 최근 3년으로 넓히고 고용노동부 산업재해 기준이 아닌 제철소 내 안전사고로 살펴보면 사망자 비율에서 하청업체 소속 비율이 높은 점이 더 뚜렷하게 드러난다.

윤미향 의원실에 따르면 2018년부터 2021년 2월까지 포항제철소와 광양제철소에서 산업재해로 부상자 55명, 사망자는 20명이 발생했다. 

부상자 비율은 원청과 하청의 비율이 엇비슷하지만 사망자는 하청노동자 14명 이주노동자 1명 등 15명으로 75%에 이르는 것으로 분석됐다.

최 회장은 취임한 이후 내걸었던 경영이념인 '기업시민'에 맞게 협력사 복지 및 처우 개선을 위해 노력했다고 밝혔지만 산업재해에 따른 사망자 숫자로 보면 위험한 작업을 하청업체나 협력업체에게 전가하는 위험의 외주화라는 비판에서 벗어나기 어렵다는 시선이 노동계에서 나온다.

최 회장은 2월 국회 환경노동위원회가 개최한 산업재해관련 청문회에서 “협력사, 그 다음에 지역사회와 함께 간다는 게 저의 경영철학”이라며 “취임 이후 직영과 협력사의 임금격차 해소를 위해서 노력했고 취임 전보다는 지금 현재 협력사 전체 임금이 상당 부분 올랐다”고 말했다.

하지만 협력사 안전대책으로 최근 내놓은 ‘안전신문고’나 산업재해 청문회에서 약속한 협력사 안전관리비 예산 증액 등도 현장에서 실질적으로 체감하기 어렵다는 말이 나온다.

전국금속노조 포스코사내하청지회 관계자는 “최 회장이 취임한 이후 현장에서 복지혜택이 늘어난 것이 없고 오히려 작년에 하청 인력을 5% 줄인다고 했다”며 “안전신문고도 포스코 내부에서 하는 것으로 하청소속 노동자가 하기도 어렵고 하더라도 무시당하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하청업체 소속 노동자들은 오히려 인력충원이 안전대책이라고 말하고 있다.

포스코사내하청지회 관계자는 “현장에서 사고가 발생하는 가장 큰 이유는 작업 인력이 모자라기 때문"이라며 "포스코에 현장인력을 보강해달라고 요청하고 있지만 무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 포스코는 중대재해를 줄이기 위한 명목으로 산업안전기사 자격증을 취득한 포스코 직원을 협력업체에 안전담당자로 파견하고 있다"며 "실제 현장에 작업자를 늘려주지 않고 하청직원들도 많이 갖고 있는 산업안전기사 자격증을 지닌 안전담당자만 파견하는 대책이 무슨 쓸모가 있는가”고 덧붙였다.

포스코는 위험 외주화 비판과 관련해 작업의 위험도에 따라 외주 여부를 결정하지 않는다고 해명했다.

최 회장은 국회 산업재해 청문회 당시 “포스코 현장은 위험 여부에 따라서 외주화를 결정하지 않는다"며 "생산과 직결되는 설비는 포스코 직영이 하고 나머지 생산 부대작업은 또 협력사에 맡기고 있으며 특히 쇳물과 가스 같은 오히려 중요한 위험은 직영으로 직접 수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장은파 기자]

댓글[0]

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