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채널

NEWS

민주노총 금속노조 포스코지회는 오직 노동자만 보고갑니다.

게시글 검색
20210304 포스코 반복되는 산재사망엔 하청 15% 인원감축 있다
관리자 (po0013) 조회수:202 추천수:0 121.180.237.185
2021-03-05 10:17:17

포스코 반복되는 산재사망엔 하청 15% 인원감축 있다

http://www.labor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201596

12일 주총에 연임 안건 상정 최정우 회장 반대 목소리 … “연임 저지 통해 안전한 일터로 거듭나야”


▲ 금속노조



최정우 회장 연임 안건의 포스코 정기주주총회 상정을 앞두고 노동계를 중심으로 최 회장 연임 반대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재임시절에만 15명의 노동자가 숨지는 사고가 발생한 만큼 연임 저지를 필두로 ‘죽음의 기업’이라는 오명을 벗고 안전한 일터로 거듭나기 위한 시스템 개선이 이뤄져야 한다는 주장이다.

재임 시절 16명 사망
하청업체 ‘3년간 15% 인원 감축’ 계획 적용

3일 금속노조에 따르면 최정우 회장의 임기가 시작된 2018년 7월 이후 현재까지 포스코에서 16명의 노동자가 숨졌다. 2019년 5명(원청 3명·하청 2명), 2020년 9명(원청 2명·하청 7명), 2021년 2명(하청 1명·이주노동자 1명)으로 16명 가운데 하청노동자가 10명이다.

반복되는 산재 사망사고는 비상경영에 따른 하청노동자 인력감축이 관련돼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노조 포스코사내하청지회에 따르면 포스코는 지난해부터 하청업체에 ‘3년간 15% 인원감축’ 계획을 시행해 적용하고 있다. 계획대로라면 포항·광양제철소 1만8천여명의 하청노동자 가운데 2천700여명이 줄어든다. 인력감축은 2인1조 수칙을 구조적으로 불가능하게 만들 뿐만 아니라 같은 업무량에 적은 인력이 투입되면 노동강도 증가와 함께 안전사고 위험이 높아질 공산이 크다.

정용식 포스코사내하청지회장은 “포스코는 ‘현재 희망퇴직 등 인력감축 계획은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말하지만 계약직과 촉탁직부터 잘렸다”며 “코로나19 이후 노동자의 허리띠를 졸라매는 것 외에 포스코는 별다른 대책을 마련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생산설비 노후화도 중대재해가 반복되는 또 다른 원인으로 지목됐다. 포스코는 지난해 12월 3년간 1조원을 투자해 위험·노후설비를 개선하겠다고 밝혔지만 구체적인 집행계획은 밝히지 않아 제대로 설비개선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2018년에도 3년간 안전예산에 1조1천50억원을 투자하겠다고 밝혔지만 현장에서는 “달라진 게 없다”는 증언이 이어졌다.

“노·사·전문가 협의체 구성해야”
포스코 원·하청 노동자 릴레이 단식투쟁 돌입

노동계는 포스코 산재 사망사고를 예방하려면 비밀주의 경영을 벗고 노동자 참여를 보장하는 민주적 운영이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문길주 전남노동권익센터장은 “비밀주의에 따라 노동자들의 알 권리와 참여할 권리가 제대로 보장되지 않고 있다”며 “노사와 전문가가 참여하는 산업환경안전보건위원회를 구성해 노동자가 안전보건정책 결정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날 국회 본관 223호에서 강은미 정의당 의원, 노웅래·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 주최로 이같은 내용의 ‘최정우 회장 3년, 포스코가 위험하다’ 토론회가 열렸다.

노조는 최 회장 연임 안건이 상정되는 12일 정기 주주총회를 앞두고 투쟁 수위를 높여 나갈 계획이다. 노조 포항지부와 노조 포스코지회·포스코사내하청지회는 이날부터 포스코 포항제철소 정문 앞에 천막농성장을 설치하고 ‘최정우 회장 연임 반대’를 외치며 릴레이 단식투쟁에 돌입했다. 지부는 지난달 8일 발생한 산재 사망사고와 관련해 안전보건조치의무를 다하지 않았다는 취지로 최 회장을 산업안전보건법 위반 혐의로 대구지검 포항지청에 고발장을 접수한다. 실제로 최 회장 연임 저지 현실화까지는 어렵더라도 연임 반대 목소리가 커질수록 임기를 시작하는 데에는 부담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출처 : 매일노동뉴스(http://www.labortoday.co.kr)

 

댓글[0]

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