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채널

NEWS

민주노총 금속노조 포스코지회는 오직 노동자만 보고갑니다.

게시글 검색
20210217 포스코, 노동부 대대적인 특별감독…지난 8일 포항제철소 협력사 직원 사망사고에 따른 조치
관리자 (po0013) 조회수:147 추천수:0 121.180.237.185
2021-02-18 20:34:04

포스코, 노동부 대대적인 특별감독…지난 8일 포항제철소 협력사 직원 사망사고에 따른 조치

https://news.imaeil.com/Society/2021021713203746258

17일부터 8주간 40명 근로감독관 파견, 포항제철소·외주사·협력사 대상
최정우 회장 사고와 관련해 16일 포항제철소 현장 찾아 대국민 사과

포스코 본사 전경. 매일신문DB 포스코 본사 전경. 매일신문DB

포스코 포항제철소와 협력사들이 2개월 만에 다시 고용노동부의 특별감독을 받는다. 지난 8일 오전 포항제철소 협력사 직원의 사망 사고에 따른 조치다.

17일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이날부터 8주간 대구지방고용청과 포항지청 감독관 40명이 특별감독을 진행한다. 이들은 3주간은 포항제철소, 5주간은 협력사와 하청사를 중점 점검한다. 고용노동부는 지난해 12월 특별감독 이후 포항제철소에서 다시 사고가 발생하자 공장 전반을 꼼꼼히 살펴 사고위험 요소를 제거한다는 방침이다.

지난해 12월 17일부터 3주간 근로감독관 33명이 포항제철소와 협력사 55개사 조업 현장을 점검해 산업안전보건법 위반 입건대상 220건, 과태료 111건 등 331건을 적발한 바 있다. 노동부 관계자는 "포스코가 사고 때마다 재발방지책을 제시하고 투자를 진행하고 있지만 사고는 잦아들지 않고 있다"며 "미흡한 안전요소에 대한 보완과 더불어 안전메뉴얼을 무시한 작업사례를 찾아 개선하는데 집중하겠다"고 했다.

민주노총 금속노조 포스코지회에 따르면 2018~2020년 포스코 포항과 광양제철소 및 협력·하청사에서 산재로 직원 10여 명이 숨졌다.

이와 관련, 최정우 포스코 회장은 16일 포항제철소 원료부두 사고 현장을 찾아 안전관리상황을 살핀 뒤 연이은 사고에 대해 유족들과 국민들에게 사과했다.

최 회장은 "안전경영을 최우선 목표로 선언하고, 안전 설비에 1조원 이상을 투자했음에도 최근 일련의 사고에서 보듯 여전히 개선해야 할 부분이 많음을 절감하고 있다. 노동부 등과 협조해 특단의 대책을 원점에서부터 찾아보겠다"고 했다.

댓글[0]

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