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채널

NEWS

민주노총 금속노조 포스코지회는 오직 노동자만 보고갑니다.

게시글 검색
20210217 與, 최정우 포스코 회장 청문회 불참시 '구인장' 발부
관리자 (po0013) 조회수:195 추천수:0 121.180.237.185
2021-02-17 18:14:44

與, 최정우 포스코 회장 청문회 불참시 '구인장' 발부

與, 최정우 포스코 회장 청문회 불참시 '구인장' 발부 (naver.com)

 

3월 주총서 연임 확정 계획 '적신호'
포스코 잇단 산재에 부정적 인식 팽배
폭발 사고 은폐 의혹 등 정밀검증 예고

최정우 포스코 회장. [사진= 포스코 제공]
여당이 최정우 포스코 회장에 대해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산업재해 청문회에 불참할 경우 '구인장'을 발부할 방침인 것으로 확인됐다. 최 회장은 오는 3월 주주총회를 앞두고 연임에 적신호가 켜졌다.

17일 더불어민주당 한 최고위원은 본지와 통화에서 “최정우 회장이 진단서 제출 등을 통해 국회 청문회 당일 불참할 가능성이 있다”면서 “국회는 법적 절차에 따라 구인장을 발부하고, 문제 있는 부분들에 대해 따져볼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여당과 야당은 오는 22일로 예정된 국회 환노위 산업재해 청문회 증인으로 최정우 회장을 채택한 바 있다. 현행법에 따르면 증인이 정당한 이유 없이 국정조사 위원회에 출석하지 않을 경우 3년 이하 징역 또는 1000~3000만원 이하 벌금에 처한다. 또 위원장은 의결을 거쳐 동행명령장을 발부할 수 있다. 환노위원장은 송옥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다.

국회가 한 기업 최고경영자(CEO)에 대해 강제 구인 방침을 세운 것은 이례적이다. 특히 집권여당 중진 의원이 이런 의사를 밝혔다는 점에서 포스코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정치권에 팽배하다는 분석이 나온다.

국회가 최 회장에 대해 강경 태도를 보이는 것은 잇따르는 산업재해 때문이다. 포스코에선 최근 5년 간 산재 사망자 약 20명이 발생했다. 이 가운데 70%(14명)가 최 회장 임기 때 몰렸다. 특히 포스코는 최 회장이 '안전 우선'을 강조하고 개선된 안전 프로세스 즉시 시행을 명령한 지 닷새 만인 지난 8일 또 사망사고를 냈다.

한 국회 관계자는 “최근 포항제철소 폭발 사고 당시 노동청 신고 접수가 1시간여 늦어졌다”면서 “포스코가 이를 은폐하려 했다는 의혹까지 있어 면밀히 들여다보지 않을 수 없다”고 설명했다.

잇단 구설에 작년 말 단독 후보로 연임 출사표를 던진 최 회장은 제동이 걸렸다. 연임을 확정하는 주주총회는 오는 3월로 예정돼 있다. 이미 정치권에선 청와대가 차기 포스코 회장 후보 물색에 나섰다는 얘기가 흘러나오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최 회장은 지난 16일 포항제철소 사고현장을 방문해 안전관리 상황을 직접 점검하고 사고 재발 방지를 약속하는 등 대국민 사과했다

 

댓글[0]

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