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채널

NEWS

민주노총 금속노조 포스코지회는 오직 노동자만 보고갑니다.

게시글 검색
20210203 광양시의회 최초 “광양제철, 오염물질 저감대책 내놔” 성명 발표
관리자 (po0013) 조회수:112 추천수:1 121.180.237.185
2021-02-04 10:33:54

광양시의회 최초 “광양제철, 오염물질 저감대책 내놔” 성명 발표

http://www.agoranews.kr/news/articleView.html?idxno=20518

“시민들 환경개선 요구에 책임있게 답하라” 촉구해

현대제철과 비교되는 광양제철 시설 개선 약속·의지





포스코 광양제철소. 자료사진 ⓒ순천광장신문



광양시의회 최초로 광양제철에 대기오염물질 배출 개선 및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해 눈길을 끈다.

광양시의회(시의회)는 지난달 28일 제295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포스코의 대기환경 개선촉구 성명서’를 발표했다.

시의회는 이날 성명에서 광양제철에 ▲친환경 기술개발 및 투자 약속 이행 ▲브리더 및 각종 공정 시설 개선 완료와 오염물질 저감 대책 마련 ▲환경 관련 데이터 구체적이고 투명한 공개 등을, 환경부와 전라남도, 광양시 등 환경당국에 ▲포스코 공정 철저한 관리·감독 및 환경오염 규제 방안 마련을 촉구했다.

시의회는 “당시(2019년 대시민 보고회) 포스코는 친환경 설비투자 확대, 환경오염물질 저감 기술개발을 비롯해 고로 브리더 운영 및 공정 개선을 이행한다고 약속하였으나, 관련 자료 공개요구에 소극적으로 응하고 있어 개선 의지에 대해 의문을 가지지 않을 수 없다”며 “광양제철소는 지금까지 여전히 돌발상황이라는 이유로 브리더를 개방하고 있으며, 주변 지역 주민들은 수십 년간 제철소에서 날아오는 먼지와 쇳가루로 인해 고통받고 있으나 포스코는 함구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나아가 “포스코는 더 이상 기업의 비밀보호라는 이유로 환경오염 문제를 은폐하고 함구할 것이 아니라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고 강조하며 “아울러 먼지와 쇳가루, 악취 등 지속적으로 피해를 호소하는 지역민들의 의견을 겸허히 수용하고 환경개선 요구에 책임있는 답을 제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같은 문제를 안고 있었던 충남 당진 현대제철이 보여준 노력에 주목하며 광양제철과 비교했다.

시의회는 “현대제철은 소결 및 고로 오염도를 낮추기 위한 노력을 지속한 결과, 고로 전문기술회사 다니엘리 코러스 사와 공동으로 안전밸브 이젝트 라인을 개발하여 기존에 비해 오염도를 97%까지 저감하는 성과를 냈다”며 “관련 자료와 과정을 시민사회와 공유하는 등 기업의 사회적 책임 이행을 위한 노력을 하고 있다”고 광양제철을 압박했다.

광양만권녹색연합 또한 지난달 18일 성명에서 현대제철과 비교하며 “아직까지 이렇다 할 개선조치 없이 브리더를 통해 여전히 상당량의 오염물질을 배출하고 있다”고 주장하면서 “경제적 손실을 우려하여 공정개선을 조건으로 행정처분이 면제되고 향후 브리더 개방을 허가받기 위해 배출시설변경신고서에 담은 이행계획 및 대체삭감 사업계획 등을 공개하고 그 책임을 다해야 할 것”이라 촉구한 바 있다.

이와 관련 광양제철이 지난달 21일께 시의회에 제출한 ‘대기오염물질 배출 저감 자발적 협약 진행현황’ 등 일부 자료에 따르면, 대기오염물질 저감 이행실적은 2018년 7,053톤을 기준으로 2019년 5,927톤으로 16%를 줄였다고 밝혔다.

이어 2022년까지 4,772톤으로 32%까지 줄인다는 목표를 세웠다. 하지만, 구체적으로 어떤 오염물질을 어떻게 줄일 것인지에 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먼지, 황산화물, 질소산화물 등 대기오염물질 배출량(굴뚝자동측정기·TMS 기준)에 관해서는, 2015년 21,377톤을 기준으로 지난해 19,008톤으로 11%를 줄인 것으로 현황을 밝혔다.

이에 관해 성명서를 발표했던 백성호 광양시의원은 “전체 3천 개가 넘는 굴뚝 가운데 TMS 장착된 것은 42군데밖에 안 돼서 전체로 볼 때 얼마나 배출되는지 알 수 없다”며 “(광양제철은) ‘현존하는 기술력으로 저감할 수 있는 방법이 없다’고 변명했지만, 충남도에서 지속적으로 개선 요구를 하고 시설변경허가 건도 미루면서 현대제철이 할 수밖에 없게 했는데, 방법이 없다면 현대제철처럼이라도 하라”고 요구했다.

백 시의원은 현대제철이 지난해 내놓은 자료를 검토한 뒤 “현대제철은 3개 고로 모두에 채 1년이 안 걸려서 33억여 원을 들여 시설 개선을 이뤘다”며 “이를 적용하면 광양제철소 5개 고로 모두 시설 개선에는 약 55억 원이 든다”고 시설 개선 등에 관해 광양제철을 에둘러 비판했다.

출처 : 순천광장신문(http://www.agoranews.kr)

댓글[0]

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