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채널

NEWS

민주노총 금속노조 포스코지회는 오직 노동자만 보고갑니다.

게시글 검색
20210127 "산업재해 빈발 포스코·CJ대한통운, 공익이사 선임해야"
관리자 (po0013) 조회수:113 추천수:1 59.23.149.251
2021-01-27 20:52:56

"산업재해 빈발 포스코·CJ대한통운, 공익이사 선임해야"

https://www.yna.co.kr/view/AKR20210127097100004?input=1179m

참여연대·연금행동·전국택배노조 등 기자회견

'국민연금은 CJ대한통운에 공익이사 선임 요구하라'
'국민연금은 CJ대한통운에 공익이사 선임 요구하라'

(서울=연합뉴스) 이재희 기자 = 27일 오후 서울 중구 CJ대한통운 앞에서 민주노총 국민연금지부 및 전국택배노조원들이 국민연금의 주주권 행동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1.1.27 scape@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성호 기자 = 참여연대와 공적연금강화국민행동, 전국택배노조 등 시민사회단체들이 27일 포스코와 CJ대한통운에 대해 "정기주주총회에서 공익이사를 선임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참여연대 등은 이날 서울 강남구 포스코 사옥과 중구 CJ대한통운 사옥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포스코에 대해 "헌법에 보장된 노동조합 할 권리를 탄압하고, 환경오염으로 고통을 호소하는 시민들의 이야기는 묵살한다"며 "포스코는 2018∼2020년 사이 6차례의 노동부 감독을 받았는데도 산업재해가 줄어들지 않고 있어 중대재해기업처벌법 1호 대상으로 거론될 정도"라고 비판했다.

CJ대한통운을 향해서는 "2020년에만 6명, 2018년 4명의 산재 사고가 발생했지만, CJ대한통운 이사회에서는 진상규명도 재발 방지 대책도 내놓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들 단체는 포스코와 CJ대한통운의 대주주인 국민연금공단이 공익이사 선임을 요구해 이들 기업이 사회적 책임을 실현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단체들은 "국민연금공단은 포스코 기업지배구조 개선과 정상화에 관심 없는 이사 선임은 단호히 반대하고, 공익적 이사를 추천해야 한다"며 "CJ대한통운에는 산재 발생의 책임을 묻고 공익이사 선임을 요구해 과로사 재발 방지 대책도 내놓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들 단체는 포스코와 CJ대한통운의 대주주인 국민연금공단이 공익이사 선임을 요구해 이들 기업이 사회적 책임을 실현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단체들은 "국민연금공단은 포스코 기업지배구조 개선과 정상화에 관심 없는 이사 선임은 단호히 반대하고, 공익적 이사를 추천해야 한다"며 "CJ대한통운에는 산재 발생의 책임을 묻고 공익이사 선임을 요구해 과로사 재발 방지 대책을 강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0]

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