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채널

NEWS

민주노총 금속노조 포스코지회는 오직 노동자만 보고갑니다.

게시글 검색
20210124 [단독] 포스코 납품비리…금품·향응 제공 받은 포철 직원 구속
관리자 (po0013) 조회수:156 추천수:0 210.179.119.189
2021-01-25 09:33:11

[단독] 포스코 납품비리…금품·향응 제공 받은 포철 직원 구속

https://news.imaeil.com/Accident/2021012414205041556

21일 포항제철소 파트장 A(57) 씨 구속영장 발부
질 낮은 제품 납품 서류 작성, 향응·금품 제공받은 혐의…2명 구속 이어 3명째

포스코 포항제철소 전경. 매일신문DB포스코 포항제철소 전경. 매일신문DB

포스코 포항제철소 납품비리 사건(매일신문 2020년 10월 20일 자 6면 등)에 연루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아온 포스코 직원 1명이 구속됐다. 이로써 이 사건과 관련해 구속된 이들은 납품업체 대표 등 2명을 포함해 모두 3명으로 늘었다.

24일 경북경찰청과 법원 등에 따르면 지난 21일 포항제철소 외주작업 계약담당부서 파트장 A(57) 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서 법원이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A씨는 포스코 공급사인 B업체가 질이 낮은 저가의 제품을 납품할 수 있도록 작업 설명서를 꾸며주고 대가로 향응이나 금품을 제공받은 혐의, 공사 입찰 정보를 사전에 제공한 혐의 등으로 경찰 조사를 받아왔다.

그는 고온과 충격 등으로부터 제철 설비를 보호하기 위해 덧대 바르는 고강도 시멘트를 기준치에 한참 못 미치는 제품으로 둔갑시켰어도 이를 눈감아 준 것도 모자라, B업체가 공사 입찰에 유리하도록 정보를 흘려준 것으로 드러났다.

해당 업체는 이 같은 불법 행위로 10억원 상당의 이득을 챙긴 것으로 알려졌다.

B업체 대표 등 2명은 지난해 10월 이번 사건을 벌인 혐의로 구속됐으며, 현재 재판이 진행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이번 사건은 포항제철소 안전과 직결돼 있다는 점에서 법원이 엄정한 판단을 내린 것으로 보고 있다"며 "앞으로도 안전과 관련된 사건은 철저히 수사 하겠다"고 했다.

한편, 이 사건 수사는 지난해 1월 재료 단가를 속인 제품이 포항제철소 현장에 납품되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시작됐다. 경찰은 세 차례의 압수수색을 벌이며 비리 혐의를 파헤쳤고, 수사 끝에 포스코 직원과 B업체의 유착 관계를 밝혀냈다.

댓글[0]

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