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채널

NEWS

민주노총 금속노조 포스코지회는 오직 노동자만 보고갑니다.

게시글 검색
20210122 광양시, 광양제철소 '비산먼지 미흡' 행정처분
관리자 (po0013) 조회수:132 추천수:0 210.179.119.189
2021-01-22 18:23:45

광양시, 광양제철소 '비산먼지 미흡' 행정처분

https://newsis.com/view/?id=NISX20210122_0001315043&cID=10899&pID=10800

옥외 석탄야드장·코크스야드장·제강슬래그 덤핑장 밀폐화 요구

associate_pic
포스코 광양제철소


[광양=뉴시스]김석훈 기자 = 전남 광양시는 광양제철소의 비산먼지 억제조치가 미흡하다고 판단해 석탄야드장 밀폐화 등 행정처분을 단행했다고 22일 밝혔다.

광양시에 따르면 광양제철소는 1983년 원료탄 입하 이래 현재까지 석탄을 옥외 개방된 야드장에 보관하고 있으며 일부 석탄만 사일로 23기에 보관 중이었다.

시는 제철소가 옥외야드장에 방진망, 덮개 설치, 경화제 살포, 살수 등 억제조치를 하지만 이것만으로는 대형사업장 특성상 비산먼지 저감에 한계가 있다고 판단했다.

지속해서 개선계획을 유도했으나, 제철소 자체적으로 개선이 이뤄지지 않자 개선명령을 내렸다.

행정처분은 석탄야드장 및 코크스를 저장하는 개방형 야드장, 제강슬래그 덤핑장의 밀폐화를 주 내용으로 하고 있다.

또 옥외야드장과 시설설비동 사이에 방진·방풍림이나 방진막을 추가 설치토록 조치했다.

시 관계자는 "충남 당진의 현대제철소가 옥외야드장을 밀폐화해 운영 중이고, 일부 석탄발전소는 조기폐쇄까지 추진하는 등 다양한 미세먼지 저감 정책을 추진함에 따라 광양제철소도 비슷한 수준의 대책을 요구했다"면서 "글로벌기업인 포스코 광양제철소더 야드장 밀폐화 등 과감한 환경개선이 요구된다"고 말했다.

광양시는 빠른 시일 내 시민이 피부로 체감할 환경개선이 이뤄지도록 행정처분에 따른 이행사항을 지속적으로 점검할 계획이다.

댓글[0]

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