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채널

NEWS

민주노총 금속노조 포스코지회는 오직 노동자만 보고갑니다.

게시글 검색
20210120 환경부 장관 청문회에 소환된 포스코..."발암물질 유출 안한다" 호소
관리자 (po0013) 조회수:119 추천수:0 211.33.192.212
2021-01-20 16:21:59

환경부 장관 청문회에 소환된 포스코..."발암물질 유출 안한다" 호소

https://www.ajunews.com/view/20210120153742329

노웅래 "국민기업 유해물질 노출로 인근 주민 건강악화"한정애 "관련 내용 조사하겠다"포스코 "유해물질 유출 기준치보다 낮다" 억울함 호소

한경애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서 포스코가 국민 건강악화의 주범으로 지목됐다. 

한 후보자는 장관에 취임하면 관련 내용을 조사하고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포스코 측은 지난해 환경측정을 한 결과 유해물질 수치가 기준치보다 크게 낮다며 잘못된 사실로 인한 기업제재가 발생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20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가 개최한 한경애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국민기업이라는 포스코에서 노동자 8명이 유해화학물질에 직·간접적으로 노출돼 집단 암 발병 등으로 산재를 신청했다”며 “포스코는 직접적으로 대기 중에 쇳가루와 시커먼 오염물질을 내뿜어 지난해 대기오염물질 배출 1위를 기록했다”고 지적했다.

노 최고위원은 “(인근주민들의) 마당에서 쇳가루가 나오고 폐암에 걸리고 있는데도 포스코는 전혀 문제가 없다고만 한다”며 “이 정도면 대기업의 환경오면 사례로 교과서에 실릴만한 내용”이라고 말했다.


노 최고위원은 또 국립환경과학원의 자료를 들어 “포항시는 전국대비 암사망률 1.37배로 가장 높으며 특히 포항산단 대기오염노출지역 주민들은 전국 평균보다 1.72배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며 환경부가 특단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한 후보자는 “지역주민의 건강악화에 대해 조사를 하겠다”며 “타지역 대비 어느정도 수치를 넘어서는 정도로 이상이 있다고 하면 무언가의 원인 물질이 있다고 본다”고 답했다. 한 후보자는 노동부와 합동으로 포스코에 대한 조사를 진행할 계획도 밝혔다.

한 후보자의 장관 취임과 함께 주요 조사대상에 오를 예정인 포스코는 “억울하다”는 입장이다.

포스코가 지난해 상반기 포항제철소 화성부 3코크스 공장의 작업환경을 측정한 결과 석탄, 벤젠, 혼합유기화학물 등의 유해물질 측정치는 유해 노출기준과 비교해 1.5%에서 35% 수준으로 나타났다. 일산화탄소 노출치는 0%로 조사됐다.

포스코는 인근 주민의 마당에서 쇳가루가 나온 점을 두고는 “일반적인 토양에도 철 성분이 함유돼 자석으로 확인할 경우 쇳가루가 붙어나올 수 있다”며 “포항제철소 인근에서 쇳가루가 포함된 분진이 다량 발생하고 있다는 내용은 사실이 아니다”고 했다.

인근 주민의 암 발생률이 높다는 노 최고위원의 주장과 관련해서는 “오히려 전국 평균 암 발생률보다 낮다”고 반박했다. 인근 주민들의 65세 이상 인구 비율이 다른 지역보다 비교적 높고, 암 발생률은 65세 이후 급격히 증가하기 때문에 나이를 고려하면 타 지역대비 월등히 낮다는 주장이다.

포스코 측은 “최적의 오염물질 방지기술인 BACT(Best Availabel Technology)를 적용해 오염물질 배출을 최대한 처리하고 있다”며 “매년 투자비의 10% 정도를 환경개선을 위한 투자로 사용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올해 1조11억원의 추가투자를 진행해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을 대폭 저감하겠다는 방침이다.

한 포스코 관계자는 “자칫 잘못된 정보로 인해 기업활동에 제재를 받을까 우려된다”고 전했다.

환경부가 포스코에 대한 조사에 돌입할 경우 같은 지적을 받는 현대제철 등도 환경부의 조사대상에 오를 것으로 전망된다. 

2019년 기준 포스코의 온실가스 배출량은 8148만1198톤(t)으로 배출량 1위를 차지했다. 현대제철은 2224만5165톤으로 2위다. 한 후보자가 포스코의 환경실태 조사를 예고한 상황에서 현대제철도 환경부의 칼날을 피하기 힘들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한정애 환경부 장관 후보자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선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정애 환경부 장관 후보자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선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댓글[0]

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