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채널

NEWS

민주노총 금속노조 포스코지회는 오직 노동자만 보고갑니다.

게시글 검색
20210119 광양만권녹색연합 “광양제철, 오염물질 배출 개선 안돼”
관리자 (po0013) 조회수:216 추천수:0 211.33.192.212
2021-01-19 20:37:06

광양만권녹색연합 “광양제철, 오염물질 배출 개선 안돼”

http://www.agoranews.kr/news/articleView.html?idxno=20486

오염물질 배출 개선 ‘감감’·전남도 말맞추기 ‘급급’

현대제철·충남도 지도점검, 오염도 97% 저감 성과

출처 : 순천광장신문(http://www.agoranews.kr)
 

현대제철 고로 브리더 오염물질 배출 저감 테스트 결과. 광양만권녹색연합은 18일 성명서에 따르면, 포스코 광양제철이 오염물질 배출 개선이 안되고 있는 반면, 현대제철은 기술투자와 충남도 지도점검으로 개선 공정이 추진되고 있다. (제공=광양만권녹색연합)



2019년 포스코 광양제철소에서는 고로 브리더를 무단으로 개방해 환경오염물질을 배출해 전남 동부권에 파문을 일으켰다. 이에 광양지역에서는 민·관·산·학이 참여해 ‘대기환경 개선 공동협의체’(협의체)가 꾸려져 6개월에 걸쳐 운영됐고, 이 협의체는 그해 12월 28일 대시민 보고에서 대기오염 개선책과 실천방안 등을 내놓았다.

박수완 광양만권녹색연합 사무국장은 “협의체가 2019년 12월 28일 대시민 보고회를 진행한 뒤 1년이 지난 시점에서 당시 발표한 공정 개선이 어떻게 되고 있는지, 시설 투자 약속은 이행되는가를 짚어본 것이다. 아울러 전남도 행정은 또 어떻게 지도 점검했는지 확인하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그로부터 1년 무엇이 달라졌을까? 지난 18일 광양만권녹색연합(녹색연합)이 발표한 성명서를 통해 엿볼 수 있다. 녹색연합은 “충남도는 민관협의체의 최종 결과발표에도 행정처분을 취소하지 않고 현대제철사의 고로 오염도를 낮추기 위한 노력을 멈추지 않았다”면서 “그 결과 현대제철은 2019년 12월까지 유럽의 전문 엔지니어링 기술회사(Danieli Corus社)와 공동으로 방지시설인 안전밸브(이젝트 라인)를 개발해 기존 브리더 개방과 비교해 오염도를 97% 이상 저감하는 성과를 냈다”고 밝혔다.

녹색연합에 따르면, 충남도는 공정개선을 위한 안전밸브 설치계획이 포함된 변경신고서를 접수한 뒤, 7개월 동안 현대제철소의 공정개선 및 이행 여부를 검토한 후, 2020년 7월에서야 조업정지 행정처분을 취소하고 배출시설변경 신고를 승인했다. 또한 충남도, 충남도의회, 당진시의회, 지역대표, 시민단체와 함께 ‘현대제철 환경개선 협의회’ 구성해 제철사 환경관리 현황 및 소결 배기가스 청정설비 개선, 고로 브리더 개방 결과 개선 추진현황을 지역사회에 공개하며 제철사 환경 이슈 등을 도민들에게 공개하며 소통해왔다.

반면, 2019년 9월 협의체 최종결과 발표 이후 전남도와 환경부는 포스코 광양제철소 고로 브리더 개방 관련 공정개선 및 제철소 내 환경시설 개선과 대체삭감 조건으로 고로 브리더 배출을 허용했고, 이후 전남도는 조업정지 10일 행정처분을 면제해 충남도와 현대제철이 보여준 모습과 대조적이다.

이에 “포스코는 아직 이렇다 할 개선조치 없이 브리더를 통해 여전히 상당량의 오염물질을 배출하고 있다”며 “일 년 반이라는 시간 동안 포스코가 고로 브리더 공정개선을 위한 노력은 무엇이었는지 방지시설 기술개발에 대한 결과는 무엇인지 묻지 않을 수 없고, 고로 공정개선 이후 실질적인 오염도는 얼마나 낮추었는지 개선 결과를 찾아볼 수 없다”고 꼬집었다. 게다가 “전남도는 뒤늦게 광양제철소와 지도점검 횟수 등 말맞추기에 급급한 모습이어서 안타깝기 그지없다”고 덧붙였다.

출처 : 순천광장신문(http://www.agoranews.kr)

댓글[0]

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