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채널

NEWS

민주노총 금속노조 포스코지회는 오직 노동자만 보고갑니다.

게시글 검색
20201216 포스코 노조 "지역사회 투자 중단"..포항MBC 입장문
관리자 (po0013) 조회수:82 추천수:1 118.41.91.209
2020-12-17 09:24:34

포스코 노조 "지역사회 투자 중단"..포항MBC 입장문

http://www.phmbc.co.kr/www/news/desk_news?idx=173137&mode=view





◀ANC▶
포항MBC가 최근 방송한
특집 다큐 '그 쇳물 쓰지마라'와 관련해
한국노총 포스코 노조는 포스코의 지역 사회
투자를 원천 차단하겠다고 밝혀
지역 사회에 큰 파장이 일고 있습니다.
포항 MBC는 한국노총 포스코 노조의 입장문을
소개하고 이에 대한 포항MBC의 입장을
밝히고자 합니다.
◀END▶
한국노총 포스코 노조는 입장문을 통해
포항MBC 특집다큐 '그 쇳물 쓰지마라' 방송이 왜곡과 악마의 편집으로
노동자의 자긍심을 상실시켰고, 포항을
살지 못할 도시로 이간질시켰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노조는 포스코가 투자를 계획 중인
사업의 전면 보류를 회사에 요청하고
포항 지역 투자를 원천 차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포스코가 해 온 일체의 지역 공헌 활동을
중단하고, 직원들의 점심 식사 등 포항에서의
소비 활동도 전면 중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밖에도 포스코 직원과 자녀의 주소지를
타 도시로 옮겨 포항을 50만 이하 도시로
만들어서, 공무원 감축, 남북구 관공서 통폐합 등을 뼈저리게 느끼도록 하고, 언론의 엄중한 사회적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한 포항MBC의 입장은
다음과 같습니다.
포스코는 포항시민과 포항시의 희생과 사랑,
협조를 바탕으로 지난 50년간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해 왔습니다.
지역 사회 투자와 사회 공헌 활동은
포스코가 해야 할 당연한 의무이자 책무이지,
포스코가 포항시민들에게 베풀거나
언제든 철회할 수 있는 시혜가 아닙니다.
이때문에 노조가 특정 방송사의 다큐를
문제 삼아, 50만 포항시민과 포항시를
볼모로 협박하는 행태는 납득할 수 없습니다.
포스코가 지닌 경제적 영향력을 행사해
50만 포항시민과 포항시는 물론, 언론사까지
좌지우지할 수 있다고 생각해서는 안 됩니다.
포항MBC는 이번 다큐를 통해
포스코 철강 노동자들이 힘겹게
일궈온 50년의 성과와 명예를 폄하하거나
비하할 의도나 이유가 전혀 없습니다.
수십년간 묻혀 온 철강 노동자들의
직업병 실체를 드러내고 누구든
잠재적 피해자가 될 수 있다는 점을 일깨우는,
노동자를 위한 방송이었습니다.
포항제철소는
2019년 TMS 대기오염물질 배출량 측정 결과
전국 기업 가운데 3위를 차지했습니다.
또 용광로 브리더 대기 오염 문제,
경상북도의 TMS 미설치 적발,
대기환경보전법 위반 혐의 검찰 송치,
9명의 산재 사망, 대형 폭발 사고 등
최정우 회장 취임 이후
환경, 노동, 안전 분야에서
사건 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포스코는 포항에서 비판할 수 없는
성역이 아니며, 환경, 노동, 안전과 관련해
법적 의무를 다하고 언론의 상시적인 감시와
견제를 받아야 할 포항의 한 구성원입니다.
포항MBC는 앞으로도 50만 포항시민과 노동자,
사회적 약자들을 위한 방송으로,
부조리한 현실을 감시하고 고발하는
지역 언론의 역할을 성실히 수행하겠습니다

 

댓글[0]

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