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채널

NEWS

민주노총 금속노조 포스코지회는 오직 노동자만 보고갑니다.

게시글 검색
20201108 포스코, 시속 1000km 고속철 '하이퍼루프' 개발 나선다
관리자 (po0013) 조회수:111 추천수:0 118.41.103.98
2020-11-19 15:37:00

포스코, 시속 1000km 고속철 '하이퍼루프' 개발 나선다

https://www.fnnews.com/news/202011062006454689

타타스틸과 '전용강재 개발' 등 사업전반 협약
맞춤형 철강재-혁신적 튜브 디자인 개발 추진
[파이낸셜뉴스] 포스코가 타타스틸과 손잡고 미래 친환경 교통수단으로 주목받고 있는 하이퍼루프 개발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포스코는 지난 6일(한국시간) 타타스틸 유럽과 영상으로 협약식을 열고 하이퍼루프 전용강재와 구조 솔루션(구조물의 최적 구조형식 및 제작방법) 개발 및 글로벌 프로젝트 공동참여 등 사업분야 전반에 대한 협약을 체결했다.

하이퍼루프는 낮은 압력의 튜브 안에서 시속 약 1000km로 운행이 가능한 자기부상 고속철도로 2013년에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가 소개하면서 널리 알려졌다. 에너지 소비량이 항공기의 8%, 고속철도의 30% 수준이며 이산화탄소와 소음이 발생하지 않아 차세대 친환경 교통수단으로 각광받고 있다.
 

포스코, 시속 1000km 고속철 '하이퍼루프' 개발 나선다
울산과학기술원(UNIST)이 공개한 하이퍼루프
 
하이퍼루프의 핵심은 고속이동을 위한 튜브의 직진성과 안정성 확보다. 이를 위해서는 사용 소재가 기밀성·가공성·경제성 등을 모두 만족시켜야 한다. 철강은 다른소재에 비해 하이퍼루프 내부압력을 최대한 진공상태로 오랫동안 유지하는 기밀성과 튜브 연결부위의 정밀한 가공성 등이 뛰어나 가장 적합한 소재로 평가받고 있다.

이번 협약으로 포스코와 타타스틸 유럽은 하이퍼루프의 성능과 안정성을 확보할 수 있는 솔루션으로 지름 약 3.5m의 거대한 강철 튜브를 제시하고, 맞춤형 고품질 철강재와 혁신적인 튜브 디자인을 개발할 예정이다. 또 유럽 등에서 진행중인 글로벌 하이퍼루프 프로젝트에 함께 참여하고 하이퍼루프 관련 회사들과도 협력을 확대해나갈 방침이다.

포스코 이덕락 기술연구원장은 협약식에서 "포스코는 하이퍼루프 관련 다양한 형태의 강재 튜브 설계, 구조 최적화 연구를 10여년 전부터 진행해 왔으며, 구조 안정성과 경제성 측면에서 최적의 강재와 구조 솔루션을 개발해 친환경 교통수단인 하이퍼루프의 실용화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타타스틸 유럽 CTO 에른스트 호흐네스는 "전세계적으로 하이퍼루프는 지속 가능한 미래 교통수단으로 각광받고 있으며, 이러한 흥미로운 프로젝트를 포스코와 함께해 기쁘다"며 "양사의 전문적 기술을 공동으로 활용해 탈탄소화에 기여하고 고객이 필요로 하는 혁신적인 제품을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포스코는 하이퍼루프 전용강재 및 이용기술 솔루션을 다수 보유하고 있고 타타스틸 유럽은 튜브 구조기술에 강점이 있다. 양사의 협업은 차세대 친환경 기술인 하이퍼루프의 상용화를 앞당기고 탈탄소화 등 지속가능성장에 기여하는 글로벌 철강사간 모범적 개방형 협력사례로 평가된다.

타타스틸 그룹은 연간 조강생산량 3400만t 규모의 글로벌 철강사이며, 타타스틸 유럽은 유럽 전역에 제조공장을 두고 자동차·건설·인프라 등 수요산업에 고품질의 철강제품을 공급하고 있다.

댓글[0]

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