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채널

NEWS

민주노총 금속노조 포스코지회는 오직 노동자만 보고갑니다.

20201011 세금 400억원 들어간 포스코에너지의 이상한 자회사설립

  • 관리자 (po0013)
  • 2020-10-13 17:13:00
  • hit75
  • vote0
  • 1

세금 400억원 들어간 '포스코에너지'의 이상한 자회사설립

https://www.hankookilbo.com/News/Read/A2020100609310001612?did=DA

포스코가 지난 2007년부터 경북 포항시 북구 흥해읍 영일만일반산업단지에 부지 21만㎡ 규모로 건설해 준공한 수소 연료전지 공장 전경. 한국퓨얼셀 홈페이지 캡처

포스코 발전 계열사인 포스코에너지가 만든 한국퓨얼셀㈜을 둘러싼 논란이 커지고 있다. 수소연료전지 사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작년 11월 만든 자회사지만, ‘자회사 설립’ 행위가 발단이 돼 해외 파트너사는 물론 국내 고객사들로부터도 소송을 당하고 있어 ‘연료전지 생산이 과연 재개될 수 있을까’ 하는 의구심마저 제기된다. 포스코에너지는 발전용 수소연료전지 개발을 명분으로 정부로부터 약 400억원의 돈을 지원받았다.

11일 산업통상자원부 전기위원회에 따르면 위원회는 지난달 18일 열린 245차 회의에서 “포스코에너지가 물적분할을 통해 한국퓨얼셀을 설립한 것은 위법하다”며 과징금 처분을 결정했다. 과징금 규모는 오는 30일 회의에서 결정된다. 산업부 관계자는 “전기사업법은 전기사업자가 법인을 분할할 때 산업부 장관의 인가를 받도록 돼 있지만, 이 과정이 생략됐다”고 말했다.

산업통상자원부(산자부) 전기위원회가 지난 9월 18일 서울 강남구 한국산업기술진흥원에서 제245차 회의를 열고 '포스코에너지의 연료전지 사업부분 물적분할 인가(안)' 을 심의한 한 뒤 홈페이지에 올린 결과 내용. 출처 전기위원회 홈페이지

수소연료전지는 수소를 산화시킬 때 발생하는 에너지를 전기로 변환시키는 배터리다. 포스코에너지는 이를 이용, 대규모 발전용 배터리 개발에 나섰다. 2007년 포항 영일만일반산업단지에 세계 최대규모의 연료전지 생산공장 착공식을 가진 뒤 미국 연료전지회사인 퓨얼셀에너지(FCE)로부터 제품을 받아 독점공급하는 계약을 맺고 국산화에 몰두했다. 이 과정에서 연구개발에 모두 391억원을 정부로부터 지원받았다.

그러나 적자가 쌓이자 2016년 연료전지 판매를 중단했다. 2018년부터는 공장까지 멈추고 국산화한 제품의 생산도 접었다. 포스코에너지는 이 상황에서 ‘경쟁력 강화’를 이유로 지난해 11월 한국퓨얼셀을 설립했다. 그러나 그 뒤로도 공장이 다시 가동되지 않자 씨지앤율촌전력 등 고객사들은 부실 AS 등을 우려, 손해배상소송을 제기했고, 하루아침에 한국 내 사업 ‘카운터파트’가 바뀐 FCE는 지난 3월 싱가포르 국제상업회의소(ICC)에 중재신청까지 냈다. 모두 ‘한국퓨얼셀 설립은 계약 위반'이라는 것이다.

2007년 10월 16일, 이상득(가운데) 당시 국회 부의장과 이구택 포스코 회장, 이병석 국회의원, 김관용 경북도지사 등이 경북 포항시 북구 흥해읍 영일만일반산업단지에서 열린 포스코 연료전지 착공식에 참석해 행사 준비를 하고 있다. 한국일보 자료사진

 

‘이상한’ 일은 그 뒤로도 계속 이어졌다. 지난 6월에는 한국퓨얼셀 직원 50명이 삼척블루파워㈜로 옮겨간 뒤 곧바로 휴직했다. 삼척블루파워는 포스코에너지의 발전 자회사로, 현재 건설 중인 화력발전업체다. 금속노조 포항지부 한국퓨얼셀지회장은 "사측이 갑자기 파격적인 조건이라며 삼척으로 갈 직원을 선착순으로 모집했다"며 "공장 가동이 멈춰 불안해 하는 직원들의 처지를 악용해 인력을 정리했다"고 말했다. 이 때문에 주변에서는 포스코에너지가 연료전지 사업을 접고 해당 사업 부문을 매각하기 위해 분사했다는 설까지 나돌고 있다.

이에 대해 한국퓨얼셀(포스코에너지) 관계자는 “적자 지속 상황에서 중간 점검 차원에서 공장 가동을 멈춘 것이지 연료전지 사업을 접은 것은 아니다"며 “새 회사를 통해 원천기술을 가진 FCE사와 공동 투자, 공장을 재가동하려고 했지만 돌연 소송이 몰리면서 차질이 생겼다”고 말했다.

포스코가 지난 2007년부터 경북 포항시 북구 흥해읍 영일만일반산업단지에 부지 21만㎡ 규모로 건설해 준공한 수소 연료전지 공장 전경. 한국퓨얼셀 홈페이지 캡처

 

김정혜 기자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