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채널

NEWS

민주노총 금속노조 포스코지회는 오직 노동자만 보고갑니다.

20200918 전남 노동조합, 복수노조 악용한 자치단체·포스코 등 고발

  • 관리자 (po0013)
  • 2020-09-18 19:06:00
  • hit160
  • vote0
  • 1

전남 노동조합, 복수노조 악용한 자치단체·포스코 등 고발

http://www.hani.co.kr/arti/area/honam/962713.html

무안·해남군 등 부당노동행위” 주장
전남지역 민주노총 산하 노동조합원들이 18일 기자회견을 열고 “무안·해남군·포스코 등 지자체와 공공기관, 대기업에서 부당노동행위가 이뤄지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민주노총 제공
전남지역 민주노총 산하 노동조합원들이 18일 기자회견을 열고 “무안·해남군·포스코 등 지자체와 공공기관, 대기업에서 부당노동행위가 이뤄지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민주노총 제공

 

전남 4개 노동조합이 자치단체와 공공기관, 대기업을 부당노동행위 혐의로 고발했다.

 

전국공공운수사회서비스노조, 전국금속노동조합, 전국민주연합노동조합, 전국사무금융서비스노동조합은 “노조 활동을 억압한 무안군, 해남군, 광양원예농협, 해남화원농협, 포스코를 광주지방고용노동청에 고소·고발했다”고 18일 밝혔다.

 

고발(고소)단이 공개한 자료를 보면 무안군은 올해 3월 교섭대표노조에 추가된 공공운수사회서비스노동조합 지회장이 근로시간면제(유급 노조활동)를 요구했지만 인정하지 않고 무단결근으로 징계처분했다. 해남군은 2019년 임금교섭에서 공동 교섭노조로 이름을 올린 전국민주연합노조를 배제한 채 해남군청비정규직노조 대표자의 서명만 있는 협약서를 작성했다. 광양원예농협은 지난해 1월 노조가 설립되자 거액의 수임료를 주고 노무사를 선임해 노조 무력화를 시도했다는 의혹이 제기됐고 해남화원농협은 올해 7월 단체협약 해지를 통보하고 노조전임자에 대한 급여를 미지급했다.

 

포스코 광양제철은 폭력사건에 연루된 민주노총 간부를 해고 처분하며 지난해 11월5일 내부 익명게시판에 올라온 글을 해고 사유로 적시해 논란이 일었다. 해당 익명 게시글은 실제 사건보다 과장됐고 민주노총을 비하하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고발단은 이날 광주지방고용노동청 앞에서 연 기자회견에서 “최근 <한겨레21> 보도에서 거론된 2004년 한국경영자총협회가 작성한 ‘복수노조의 문제점과 대응방안’ 문건이 연상되는 퇴행적 노사관계가 현재 전남 지자체·공공기관·대기업에서 벌어지고 있다. 광주지방고용노동청은 부당노동행위 수사를 지휘·감독하고 해당 기관들은 노사관계를 정상화하라”고 촉구했다.



원문보기:
http://www.hani.co.kr/arti/area/honam/962713.html#csidx6dfa2bad9ff13a098f073ac961d93c0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