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채널

NEWS

민주노총 금속노조 포스코지회는 오직 노동자만 보고갑니다.

게시글 검색
20200911 포스코, 금속노조의 석면 피해 악성중피종 건강영향평가 요구에 '난색'
관리자 (po0013) 조회수:182 추천수:0 121.180.237.67
2020-09-11 11:14:00

포스코, 금속노조의 석면 피해 악성중피종 건강영향평가 요구에 '난색'

http://www.thevaluenews.co.kr/news/view.php?idx=160792

- 사측, 양대노총 임금협상 달라 '고민'

  • 기사등록 2020-09-11 05:53:53
[더밸류뉴스= 조창용 ]

포스코 금속노조는 중대재해 문제로 사측을 압박하고 있다. 지난 8일 근로복지공단 포항지사 앞에서 포스코 노동자들의 직업병 사례를 공개하면서 석면 피해 악성중피종과 관련된 건강영향평가를 포항제철소 전체에 실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사진=더밸류뉴스(포항MBC 뉴스화면 캡처)]11일 노조에 따르면 약 37년간 포항제철소 발전소에서 일한 노동자 A씨는 올해 악성중피종 진단을 받았는데, 석면으로 인한 병증으로 업무 관련성이 높다는 병원(가톨릭대 성모병원) 측 소견이 나왔다는 설명이다. 

 

한편, 최근 임금협상을 마무리한 포스코에 노사문제 잡음이 계속 나오고 있다. 복수노조 체제로 운영되는 포스코는 교섭권을 쥔 한국노총 포스코노조가 사측의 고용안정을 조건으로 임금동결에 합의했지만, 다른 축인 민주노총 금속노조 포스코지회는 ‘짬짜미’라며 반발하고 있다.

 

금속노조 포항지부 포스코지회 관계자는 “한국노총 측이 우리의 요구를 무시하고 임단협을 회사에 위임하겠다는 공문만 보내 왔다”면서 “이는 소수 노조의 단체교섭권을 침해한 행위인 만큼 헌법소원 등 법적 조치를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포스코 측은 단체교섭권을 가진 곳과 적법한 절차로 협상을 마무리했으므로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creator20@thevaluenews.co.kr

댓글[0]

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