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채널

NEWS

민주노총 금속노조 포스코지회는 오직 노동자만 보고갑니다.

광양·당진에는 있고 포항에는 없는 제철소 민관협의체 구성하라!

https://n.news.naver.com/article/629/0000041451

광양·당진에는 있고 포항에는 없는 제철소 민관협의체 구성하라!

입력
 
 수정2020.09.09. 오후 2:24
원본보기
포항환경운동연합과 경북사회연대포럼은 9일 포항시의회 앞에서 경상북도와 포항시, 포스항제철소에 전문가와 시민이 참여하는 민관협의체 구성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포항=김달년기자

포항환경운동연합·경북사회연대포럼 기자회견열고 민관협의체 구성 촉구

[더팩트ㅣ포항=김달년 기자] 포항환경운동연합과 경북사회연대포럼은 9일 경상북도와 포항시, 포스항제철소에 전문가와 시민이 참여하는 민관협의체 구성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들 단체는 기자회견을 통해 지난해 4월 제철소 고로 브리더 대기오염물질 무단배출로 포스코가 고발된 이후 1년이 넘는 시간이 지났으나 지역사회는 포항제철소가 그동안 무엇을 어떻게 개선했는지 아는 바가 없으며, 체감도 하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포항제철소는 고로 브리더 문제가 제기되자 ‘대기개선TF’를 발족해 2024년까지 오염물질 배출량을 35% 이상 줄이겠다고 대대적으로 홍보했다. 그러나 포항시민에게 그 동안의 배출사실을 인정하거나 사과하지도 않았고 변경신고를 통해 경상북도의 면죄부를 받았을 뿐이라고 지적 했다.
아울러 포스코는 미세먼지 배출 저감을 위해 2021년까지 1조 3천억 규모의 환경개선 투자를 추진하겠다고 수차례 밝혔지만, 고로 브리더 개선에 관한 이행상황 및 미세먼지 저감방안과 구체적인 개선실적을 포항시민에게 제대로 알리지 않는 무성의를 보여주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또 당진 현대제철은 ‘현대제철환경개선협의회’를 구성하여 6차례 이상의 회의를 통해 현대제철의 환경관리 현황과 설비신설 계획, 고로 브리더 개선현황 등을 적극적으로 지역사회와 공유해 왔으며, 광양시는 ‘광양대기환경개선공동협의체’를 구성해 광양제철소의 환경문제를 꾸준히 논의해 왔다.

이에 반해 포항제철소와 경상북도는 고로 브리더 개선방안에 대한 시민단체의 정보공개청구를 영업비밀이라는 이유로 묵살했으며, 지역민과의 소통은커녕 기본적인 정보조차 공유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경상북도, 포항시, 포항제철소는 지금부터라도 환경부의 권고대로 전문가와 시민이 참여하는 현실적인 민관협의체를 구성하여 포항시민과 소통하라고 촉구했다.

tktf@tf.co.kr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