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채널

NEWS

민주노총 금속노조 포스코지회는 오직 노동자만 보고갑니다.

20200831 포스코케미칼, ‘이차전지소재’ 양극재 공장 증설에 2900억 투자

  • 관리자 (po0013)
  • 2020-08-31 16:55:00
  • hit63
  • vote0
  • 1

포스코케미칼, ‘이차전지소재’ 양극재 공장 증설에 2900억 투자

https://www.asiatime.co.kr/news/newsview.php?ncode=1065597211205390

광양공장 3단계 생산라인 착공…2022년부터 7만톤 양산체제 가동

▲ 포스코케미칼 양극재 광양공장 전경. 사진=포스코케미칼
[아시아타임즈=이경화 기자] 포스코케미칼이 전기차 배터리(이차전지) 핵심소재인 양극재 생산규모 확대에 나선다.


포스코케미칼은 31일 양극재를 생산 중인 전남 광양공장에서 3단계 증설 공사에 들어갔다. 이 공사는 1회 충전 시 500km 이상 주행할 수 있는 3세대 전기차 배터리에 사용되는 NCMA(니켈·코발트·망간·알루미늄) 양극재를 총 3만톤 규모로 생산하기 위한 것이다. 총 2895억원이 투자되며 2022년 가동을 목표로 한다.

NCMA 양극재는 기존 하이니켈 NCM 양극재에 Al(알루미늄)가 첨가된 양극재로 전기차 주행거리를 늘리기 위해 꼭 필요한 소재다. 대용량 배터리의 구현이 가능하면서도 안정성과 출력을 높이고 가격은 낮출 수 있다.


포스코케미칼은 이번 3단계 증설이 완료되면 양극재 생산능력을 기존의 연간생산량 4만톤에서 7만톤으로 늘리게 된다. 양극재 7만톤은 60kWh(킬로와트아워)급 전기차 배터리 84만여대에 공급될 수 있는 양이다.

포스코케미칼은 2018년 8월부터 광양 율촌산단에 축구 20개 크기(16만5203㎡)의 하이니켈 양극재 공장을 단계적으로 조성하고 있다.

손동기 포스코케미칼 양극소재실장은 “광양공장 증설을 통해 안정적인 공급 능력을 확충하고 해외공장 설립도 추진해 글로벌 생산체제를 구축하는 등 급성장하는 전기차 시장에 적극 대응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