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채널

NEWS

민주노총 금속노조 포스코지회는 오직 노동자만 보고갑니다.

20200813 최정우 포스코에서 상반기 보수로 12억, 장인화는 10억 받아

  • 관리자 (po0013)
  • 2020-08-14 10:42:00
  • hit84
  • vote0
  • 1

http://www.businesspost.co.kr/BP?command=article_view&num=191796

최정우 포스코에서 상반기 보수로 12억, 장인화는 10억 받아

이한재 기자  piekielny@businesspost.co.kr  |  2020-08-13 18:23:28


최정우 포스코 대표이사 회장이 상반기 보수로 12억1500만 원을 받았다.
포스코는 13일 반기보고서를 통해 최 회장이 상반기 급여 4억5100만 원과 상여 7억6400만 원을 포함해 보수로 모두 12억1500만 원을 받았다고 밝혔다.
최정우 포스코에서 상반기 보수로 12억, 장인화는 10억 받아
▲ 최정우 포스코 대표이사 회장.
최 회장은 이사회에서 결의한 이사보수 기준에 따라 기본연봉 총액을 12로 나눈 7510만 원을 매월 급여로 받았다.
상여 7억6400만 원은 성과연봉 3억1100만 원, 장기인센티브 3억3300만 원, 활동수당 1억2천만 원 등으로 구성됐다.
장인화 포스코 대표이사 사장은 상반기 포스코에서 급여 3억 원, 상여 7억300만 원 등 보수로 모두 10억300만 원을 받았다.
장 사장은 이사회에서 결의한 이사 보수기준에 따라 기본연봉 총액을 12로 나눈 5천만 원을 매월 급여로 받았다.
상여는 성과연봉 1억9900만 원, 장기인센티브 4억3500만 원, 활동수당 6900만 원으로 구성됐다.
정중선 글로벌인프라부문장 겸 전략기획본부장 부사장, 김학동 생산기술본부장 부사장, 정탁 마케팅본부장 부사장도 상반기 포스코에서 5억 원이 넘는 보수를 받았다.
이들은 모두 포스코 사내이사로 급여는 같았으나 상여에서 차이가 났다.
정중선 부사장은 급여 2억5700만 원, 상여 4억8800만 원 등 상반기 보수로 모두 7억4500만 원을 받았다.
김학동 부사장은 급여 2억5700만 원, 상여 3억5600만 원 등 상반기 보수로 6억1300만 원을 수령했다.
정탁 부사장은 상반기 보수로 5억9100만 원을 받았는데 급여가 2억5700만 원, 상여가 3억3400만 원이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한재 기자]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