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채널

NEWS

민주노총 금속노조 포스코지회는 오직 노동자만 보고갑니다.

포스코 비리 수사 '뒷얘기'

  • 노동존중  (999kdj)
  • 2020-08-07 13:25:11
  • hit146
  • vote0
  • 1

http://www.phcbs.co.kr/Board/view.php?board=focusnews&Mk=864

▶ 검찰의 포스코 비리 수사 '뒷얘기'

= 정동화 전 포스코건설 부회장의 동창으로 포스코 회삿돈 수십억 원을 횡령한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던 장 모씨가 있었는데, 수사 도중 화장실에 간 장씨는 자신의 휴대전화를 변기에 넣고 물을 내렸지만 변기가 막히면서 발각됐다.

검찰이 휴대전화를 복원했는데, 장씨는 지난 정부 한 실세인사와 문자메시지를 주고받으며 이른바 충성서약을 한 것이 확인됐다.

▶ 죽음의 문턱에서 두 차례나 살아 돌아와

= 검찰 출석을 앞두고 심리적 압박감에 두 번의 자살을 시도했고, 결국 목에 굵은 줄이 선명하게 남은 채 검찰 조사를 받았다.

박 상무 변호인은 “박 상무 본인을 위해서도 밖에 있으면서 불안에 떠는 것보단 구속되는게 낫다”고 판단했고 결국 박 상무는 구속기소돼 최근 실형을 선고받았다.

그런가 하면, 포스코 비리를 고스란히 드러낸 부실기업 성진지오텍 인수 직후 영업사장으로 취임한 한 임원은 검찰조사에서, “성진지오텍의 재무상태를 살펴보니 말이 안 되더라”며 “이런 회사를 인수하는게 이해가 안 돼 감사를 요청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이상득 전 의원은 검찰에 출석할 땐 쓰러질 듯한 모습으로 부축까지 받았지만, 정작 14시간의 조사를 받은 뒤 돋보기를 쓰고 꼼꼼하게 조서를 살피는 등 정정한 모습을 보였다는 후문을 남겼다.

▶ 영덕원전 주민투표, 갈등과 분열만 조장

= 삼척 등 인근 지역보다 원전 반대 목소리도 상대적으로 적어 원전 건설이 순조롭게 진행될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었다.

그러나 2011년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일부 주민 사이에 원전 불안감이 퍼지고, 여기에 반핵단체들이 적극 가세하면서 원전 유치를 반대하는 움직임이 조직화 양상을 보였다.

반핵 단체는 원전 건설은 영덕군 전체 문제이기 때문에 예정 지역 주민이 아닌 전체 군민의 의견을 물어야 한다며 법적 근거도 없는 주민투표까지 강행했다.

영덕군 측은 “적법 절차를 거쳐 원전을 유치했는데 일부 단체가 여론몰이로 탈법을 자행하는 것은 맞지 않다"며 "오히려 지역 갈등만 부추기는 결과를 낳고 있어 우려스럽다"고 밝혔다.

지역 차원에서 전체 주민의 뜻을 묻겠다며 한 투표가 결국 반핵단체들의 대정부 투쟁 수단으로 전락한 셈이라는 목소리가 곳곳에서 나오고 있다.

▶ 영일만 관광단지 계획 대폭 '축소'

= 서울에 있는 학교법인 덕성학원이 5천500억원을 투자해 조성될 예정이던 포항 영일만 관광단지 조성사업이 대폭 축소될 전망이다.

이는 사업추진과 관련, 최근 덕성학원이 환경영향평가를 위해 대구지방환경청과 사전 조율을 한 결과, 환경청이 산림 및 백두대간 훼손이 우려된다는 의견을 표명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세계적 해양관광도시를 추구하는 포항시가 공을 들이고 있는 이 사업의 축소로 당초 기대했던 효과가 줄어들지 않을까 우려된다.

실제 덕성학원이 환경청에 제출한 환경영향평가 초안에서도 단지 개발로 무려 21만3천899그루의 소나무 등이 훼손될 것으로 예상됐다.

▶ 포항테크노파크 '사업실적 과장' 논란

= 포항시와 포항테크노파크가 추진 중인 첨단산업 육성과 연구기관지원사업에 대한 부실논란이 증폭되고 있다.

포항시와 포항테크노파크가 포항시의회에 제출한 성과와 실적자료에 따르면 일부 핵심사업의 추진실적과 성과보고가 과대포장 되어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포항테크노파크가 사업에 대해 일부 참여업체의 경우 성과와 실적이 없거나 부실한데도 투자유치가 이루어진 것으로 부풀려서 포항시의회에 보고한 것으로 드러났다.

25억 원이 투자된 그린에너지선도사업발굴 육성사업의 경우, 성과와 실적을 부풀린 것으로 드러났다.

6억7천200만 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밝힌 (주)유니스텍의 경우 올해 파산한 것으로 드러났으나 포항테크노파크는 이 사실조차 파악하지 못하고 있었다.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