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채널

NEWS

민주노총 금속노조 포스코지회는 오직 노동자만 보고갑니다.

포스코의 수상한 부동산 매각... 내부문건도 ‘손실’ 인지

http://www.ilemonde.com/news/articleView.html?idxno=12994

포스코의 수상한 부동산 매각... 내부문건도 ‘손실’ 인지

 


 
사진=뉴스1
사진=뉴스1

포스코의 10여 개의 건물을 헐값에 매각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수상한 건물 매각에 의혹이 쏠리고 있다. 일각에선 비자금 조성 의혹까지 거론되고 있어 검찰 수사를 촉구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지난 14일 <MBC>는 포스코가 2013년부터 10여 개의 건물을 헐값에 매각했다고 보도했다. <MBC>는 이 중 2015년 매각한 분당 사옥과 관련, 포스코도 손해를 인지한 내용이 담긴 내부 문서도 공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포스코는 2015년 4월 경기도 분당의 포스코엔지니어링 소유 14층 건물을 NS파트너스에 팔았다. 계약서 상 이 건물의 매각대금은 690억원이었다. 국토부에 신고한 서류에도 마찬가지로 690억원이었지만, 포스코가 실제 받은 금액은 521억원이었다. 169억원을 적게 받고 판 것.

알고 보니 건물을 매입한 NS파트너스가 건물 부지 안에 170억원을 들여 10층 짜리 건물을 지었는데, 해당 공사비를 매각대금에 포함 시켰다는 설명이다. 그러나 새로 지은 건물의 소유는 포스코가 아닌 NS파트너스라 의혹만 증폭됐다.

공개된 포스코 내부 문서에서도 이를 인지하고 “이 건물 매각으로 165억원의 손실이 생긴다”고 적시돼 있었다.

또한 이 건물의 매각을 담당했던 당시 포스코 건설 부장 유모 씨는 이 건물을 팔고 1년 5개월 뒤 건물을 샀던 NS파트너스 대표가 됐다. 더욱이 이 건물이 NS파트너스에 매각되기 직전 갑자기 뉴스킨 이라는 다국적기업이 이 건물을 임대했는데, 이로 인해 NS파트너스는 임대 보증금을 제한 금액을 대출을 받아 건물을 매입했다. 보증금은 240억원이었다.

이에 대해 NS파트너스 대표 유씨는 <MBC> 측에 이 건과 관련해 검찰 조사를 받았지만 제기된 의혹이 모두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는 취지로 해명했다. 다만 유씨는 포스코로부터 받은 부동산중개 수수료 6억2,000만원의 일부를 챙긴 혐의로 기소된 상태다.

포스코의 건물 헐값 매각은 이뿐만이 아니다.

포스코는 2016년에도 인천 송도 사옥을 부영주택에 3,000억원에 팔았다. 해당 건물은 2010년 건물을 짓기 위해 대풀한 돈만 3,500억원이 넘었고, 당시 이 건물을 4,000억원에서 많게는 6,000억원까지 주고 사겠다는 업체도 9곳이나 됐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보다 앞선 2013년 포스코는 서울 강남 테헤란로에 위치한 포스코P&S 타워 건물의 지분 50%를 840억원에 팔았는데, 당시 건물과 토지의 공시지가는 2,400억원이었다. 최소 1,200억원에 팔 수 있던 지분을 1,000억원도 안되는 값에 판 것이다.

토지도 마찬가지였다. 포스코는 2014년 포항 지곡동의 땅도 3,3제곱미터 당 380만원에 팔았다. 이 땅을 산 국기건설은 주상복합 빌라를 짓고 1층 상가를 3.3제곱미터당 2,400만원에 분양해 완판하기도 했다.

<MBC>는 “포스코가 이런 식으로 지난 7년 동안 매각한 국내외 부동산은 10여 건이나 된다”면서 “당시 업계에서는 ‘포스코가 내놓은 매물은 줍는 사람이 임자’라는 말까지 나돌았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전직 포스코 직원들은 실제로 더 비싼 값에 팔고 이면 계약을 통해 비자금을 조성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면서 “포스코 자산의 매각 과정에서 누군가 부당하게 이익을 챙겼는지 적극적인 검찰 수사가 필요해 보인다”고 덧붙였다.

이 같은 의혹에 대해 포스코는 <MBC> 측에 “2013년부터 부채 비율이 급증해 재무구조를 개선해야 했다”면서 “매각과 관련해서는 검찰 수사가 있었지만 범죄 사실이 발견되거나 임직원이 기소된 바 없다”고 해명했다.

전국금속노동조합 포항지부 조합원들이 지난 5월 28일부터 매주 진행한 '포스코 비리와 반사회적 경영행태 규탄 기자회견'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전국금속노동조합 포항지부 조합원들이 지난 5월 28일부터 매주 진행한 '포스코 비리와 반사회적 경영행태 규탄 기자회견'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한편 지난달 금속노조 포항지부(이하 노조)가 포스코의 부실경영을 강도 높게 규탄하기도 했다.

노조는 “포스코의 비리, 부실투자와 방만경영 역사는 어제오늘 일이 아니다”라며 “박태준 초대 회장으로부터 현 최정우 회장에 이르기까지 법의 심판대에 서지 않은 인물은 재임 기간이 1년에 불가했던 3대 정명식 회장(1993년 3월~1994년 3월 재임)뿐”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특히 포스코는 이명박 박근혜 정부하에서 정권유착 등으로 많은 비판을 받았다”면서 “‘정도경영’, ‘윤리경영’을 입버릇처럼 말하면서 현실에서는 부실투자, 방만경영, ‘아니면 말고’ 식의 무책임한 행태를 답습하고 있다”고 규탄했다.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