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채널

NEWS

민주노총 금속노조 포스코지회는 오직 노동자만 보고갑니다.

[현장+]포스코 노조, 최정우 회장 향해 압박수위 높이는 까닭

  • 노동존중  (999kdj)
  • 2020-07-01 09:26:30
  • hit201
  • vote0
  • 1

https://blog.naver.com/kjtimes1?Redirect=Log&logNo=221985960969

[현장+]포스코 노조, 최정우 회장 향해 압박수위 높이는 까닭

프로파일kjtimes12020. 6. 1. 11:08
URL 복사 이웃추가
 

[KJtimes=견재수 기자]역대 수장들이 줄줄이 비리에 연루돼 법의 심판대에 서면서 글로벌 기업의 명성에 오점을 남긴 포스코의 반사회적 경영형태를 규탄하는 노동조합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전국금속노동조합 포항지부(이하 포스코 노조)는 지난달 28일 오전 10시 포스코 포항제철소 본사 앞에서는 포스코의 비리와 반사회적 경영행태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포스코 노조는 이날 “박태준 초대 회장으로부터 (현) 최정우 회장의 전임 회장인 권오준 8대 회장에 이르기까지 비리, 부실투자와 방만 경영, 정치권과의 유착 의혹 등으로 법의 심판대에 섰다”고 비판했다.

 

특히 이명박 박근혜 정권과의 유착, 부실투자와 방만 경영, 계열사·협력사와 관계된 비리 사례를 열거하며 “옥계 마그네슘 공장 페놀유출 사고(2013)와 대체사업 추진, 포스코그린가스텍(2014), 에콰도르 EPC 및 산토스 CMI 투자(2010, 2011), 성진지오텍 인수(2010) 및 포스코플랜텍 합병, 포스코특수강 매각(2014), 합작사 포스코하이메탈(2009)설립과 합병 등의 사업에서 확인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현 최정우 회장은 2006년 2월부터 포스코 재무실장, 포스코건설 경영전략실장, 포스코 정도경영실장, 포스코 부사장 및 대표이사 등 요직을 두루 거쳤고 2018년 7월에 포스코 회장에 선임된 인물로써 이명박 박근혜 정권 하에서 벌어졌던 비리, 부실투자와 방만 경영으로부터 결코 자유로울 수 없다”고 지적했다.

 

노조는 “최정우 회장 체제 출범이후에도 포스코 내 비리 사건도 끊이지 않았다”며 “지난 1월에는 하청업체 납품 비리의혹으로 포항제철소 내 사무실에 대한 경찰의 압수수색이 이루어졌고 이 사건과 관련해 참고인으로 경찰 조사를 받은 포스코 간부급 직원이 스스로 목숨을 끊는 안타까운 일이 발생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해에는 포스코 간부급 직원이 하청업체로부터 외제차와 현금 등 뇌물을 받고 해당 업체에 공사입찰 자격을 부여해 준 사실이 밝혀져 해당 직원 등 6명이 구속됐다”면서 “또 포스코 구매담당 직원이 2016년부터 2018년까지 80억 원 규모의 플랜트 공사를 발주하는 대가로 납품업체로부터 10억원을 받아 챙겨 징역 4년, 추징금 4억8200만원을 선고받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노조는 “포스코는 부실경영, 반사회적 경영 행태를 지속하고 있다”면서 “지난해 11월 포스코에너지는 연료전지사업 부문을 분할해 지분 100%를 가진 자회사 한국퓨얼셀을 설립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당시 포스코에너지는 ‘연료전지 전문회사 설립으로 사업 내실화와 경쟁력 강화를 추진한다’고 대대적으로 선전했지만 6개월이 지난 지금 한국퓨얼셀 직원 약 160명중 50명을 구조조정해 아직 준공도 되지 않은 삼척 석탄 화력발전소로 전직시키려고 하고 있다”고 현 경영진의 방만 경영을 질타했다.

 

노조는 “친환경에너지 사업을 위해 고용한 노동자들을 온실가스와 미세먼지의 주범인 석탄 화력발전소로 전직시키려고 하고 있다”며 “포스코에너지가 수백억원의 정부지원을 받아 친환경에너지 사업을 하기로 해놓고 이제 와서 적자 등을 이유로 내팽개치려 하고 있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노조에 따르면 한국퓨얼셀은 포스코에너지가 연료전지사업 부문을 분할해 지난해 11월에 설립한 자칭 ‘연료전지 전문회사’로 포스코에너지 연료전지사업실로 있을 당시 2008년부터 연료전지의 제조·판매·건설·유지보수 사업을 영위하며 업계 1위의 자리까지 차지했으나 2016년경 포스코 가치경영실의 연료전지사업 진단이후 판매 중지됐고 지난해 3월부터는 생산마저 중단됐다.

 

노조는 “한국퓨얼셀로 분할된 이후 상황은 더 나빠졌는데 ‘연료전지 전문회사’라는 말이 무색하게 생산 설비는 1년이 넘도록 멈추어 있다”며 “판매·건설은 전혀 이루어지지 않고 있으며 기존 계약의 유지보수 서비스 업무만 간신히 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더 심각한 문제는 연료전지 관련 원천기술을 소유하고 있고 포스코에너지와 2027년 9월까지 라이센스 계약을 체결하고 있는 미국 FCE사와 당장 소송전이 벌어 질수도 있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FCE사는 지난 2월 포스코에너지 연료전지사업 부문의 한국퓨얼셀로의 분할을 반대했으며 분할할 경우 한국퓨얼셀은 연료전지 사업을 취급할 수 없고 이 모두가 계약 위반이라는 입장을 밝혔다”고 현재 상황을 설명했다.

 

뿐만 아니라 포스코에너지 연료전지사업 부문의 한국퓨얼셀로의 분할과 관련해 씨지앤율촌전력과 포스코에너지 사이의 소송전은 이미 지난 3월 시작됐다. 포스코에너지가 기존 계약인 씨지앤율촌전력에 대한 유지보수 사업마저 책임을 다하지 않을 가능성 등을 염두에 둔 소송이라는 게 노조의 설명이다.

 

포스코에너지는 지난해 11월 연료전지사업 부문의, 한국퓨얼셀로의 분할에 대해 “연료전지 사업부문에 적합한 경영 시스템을 확립해 전문성을 강화하고 경영효율성을 제고할 것”이라며 궁극적으로 기업 가치의 향상을 추구하고자 한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1년이 넘게 생산·제조· 판매·건설은 멈춰 있고 분사 6개월 만에 두 번째 대표이사로 교체됐다.

 

노조는 “‘전문성은커녕 소송에 휘말려 이도저도 제대로 할 수 없는 상황에 있다”며 “‘경영효율성’은 커녕 포스코와 포스코에너지의 영향력을 벗어난 그 어떤 경영적 판단도 한국퓨얼셀은 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노조는 또 인력 파견업체 포스코휴먼스를 겨냥해 “포스코가 90% 이상의 지분을 가진 업체로 포스코 및 그룹사를 대상으로 사무지원, IT지원, 클리닝서비스, 차량운영 지원 등의 업을 영위하는 인력 파견업체”라면서 “세계 굴지의 철강기업 포스코가 인력 파견업을 하고 있는 것도 지탄받아 마땅한 반사회적 경영 행태”라고 비판했다.

 

이어 “더 나아가 행정관청으로부터 포스코휴먼스 소속 차량운전 노동자는 불법파견으로 사용사업주가 직접 고용해야 한다는 시정지시를 두 차례나 받았음에도 이를 이행하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포스코는 ‘정도경영’, ‘윤리경영’을 입버릇처럼 말했지만 현실에서는 그와 정반대의 경영행태를 보여주고 있다”며 “(최정우 회장 체제하에서) ‘아니면 말고’식의 무책임한 경영행태를 답습하고 있다”고 현 경영진을 비판했다.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