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채널

NEWS

민주노총 금속노조 포스코지회는 오직 노동자만 보고갑니다.

이재도 도의원, 포스코 TMS 미설치 경북도 10년간 방치 질타

http://www.dkitnews.com/153778#0BBq

이재도 도의원, 포스코 TMS 미설치 경북도 10년간 방치 질타

환경오염물질 배출 철저히 단속해야

백두산 기자 | 기사입력 2020/06/12 [04:42]
  •  
  •  
  •  
  •  
  •  
  •  
  •  
 

- 포항 SRF 운영. 주민 생존권 위협 도가 나서야

- 포스트 코로나를 대비 도교육청 스마트교육 활성화에 앞장서야

 

▲ 이재도의원 도정질문   © 백두산 기자

 

[다경뉴스=백두산 기자] 경상북도의회 이재도 의원(교육위원회, 포항)은 6월 11일 제316회 제1차 정례회 제2차 본회의 도정질문을 통해 포항시 남구 생활폐기물에너지화시설(SRF) 및 포항제철 등의 대기환경오염 문제를 지적하며 강력한 시정조치를 요구하는 한편, 포스트 코로나19에 대비한 스마트교육 활성화에 대한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먼저, 이재도 의원은 포항시 남구 호동 생활폐기물에너지화시설(SRF)과 관련하여, SRF시설 반경 4km 이내에 초·중·고등학교 14개 학교가 위치하고 있고, 수많은 유치원, 어린이집들이 1급 발암물질인 다이옥신 등 환경오염 물질에 그대로 노출되어 있는 현실을 지적하면서, 경상북도는 해당 시설이 절차상 하자가 없고 환경기준치 이하로 관리되고 있다는 행정 편의주의적인 입장만 되풀이하고 있다며 꼬집었다.

 

또한, SRF시설의 굴뚝높이가 150m 이상은 되어야 함에도 「군사기지 및 군사시설 보호법」에 따른 고도제한 규정으로 34m 밖에 되지 않는 것과 인근 화학 관련 시설 및 비산먼지 발생시설들에 대한 감시 강화 대책을 촉구했다.

 

이 의원은 환경오염 문제는 지역민들이 가장 민감하게 생각하는 사항이고 경상북도는 SRF시설로 인해 1년이 넘는 시간 동안 생존권의 위협을 받으며 고통 받고 있는 도민들의 소리를 외면하지 말고 근본적인 사태해결을 위한 종합적인 대책마련을 주문했다.

 

또한, 최근 포스코 포항제철소가 10년 동안이나 코크스 제조시설 15기에 굴뚝자동측정기(TMS)를 설치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미설치하고 있다가 최근에서야 적발된 문제를 지적하면서 경상북도의 환경오염에 대한 허술한 관리감독을 강하게 질타했다. 또한, 추후 재발방지를 위한 철저한 대책마련도 촉구했다.

 

다음으로 이 의원은 “코로나19로 인해 경북의 많은 학생들이 집에서 원격수업을 받고 있고, 향후 이번과 같은 사태가 재발되지 않는다는 보장을 아무도 할 수 없는 상황에서 아이들이 정상적으로 교육을 받을 수 있는 준비를 하는 것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이에 대한 경상북도 교육청의 노력은 너무나 부족하다고 비판했다. 특히, 스마트교육 관련 연수를 받는 교원의 수는 전체 교원수에 비해 소수에 불가하며, 스마트교육 콘텐츠 수 및 예산은 매년 줄어들고 있다며 도교육청의 안일한 대책을 질타했다.

 

포스트 코로나를 대비하여, 원격교육의 문제점과 스마트교육 역량에 대한 면밀한 점검이 필요하며, 이를 위한 경상북도 차원의 철저한 준비가 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마지막으로, 임종식 교육감에게 모든 학교에 스마트교육이 필요하지만, 특히 소규모학교나 미래 경북의 농업과 수산 분야를 책임질 인재를 키우기 위한 농생명 및 수산·해양 분야 특성화고등학교 더 많은 스마트교육이 이뤄질 수 있도록 지원 강화에 힘써 줄 것을 당부했다.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