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채널

NEWS

민주노총 금속노조 포스코지회는 오직 노동자만 보고갑니다.

“포항제철소 앞바다 공유수면 매립 필요”

  • 노동존중  (999kdj)
  • 2020-05-30 08:32:13
  • hit301
  • vote1
  • 1

https://www.kbmaeil.com/news/articleView.html?idxno=847347

“포항제철소 앞바다 공유수면 매립 필요”
  • 박동혁기자
  • 등록일 2020.05.28 20:01
  • 게재일 2020.05.29
  •  댓글 0

 
‘포스트 코로나 대응 및 포항뉴딜정책 간담회’
남수희 소장 “2차 산업 발전해야 이차전지 등 신산업도 투자”
기존 시설 용량 넘어 부지난 심각 빠르면 2024년 착공 계획
지역사회 수용성 필수 협력 과제… 포항시·경북도 도움 절실

 

남수희 포항제철소장이 28일 포항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Post 코로나 대응 간담회에서 철강산업의 미래에 대해 의견을 제시하고 있다. /이용선기자 photokid@kbmaeil.com
“포스코가 이윤을 창출해야 새로운 산업으로의 재투자가 가능합니다.”
 
 
남수희 포스코 포항제철소장이 28일 제철소 앞바다 공유수면 매립과 관련해 경북도와 포항시의 협조를 간곡히 요청했다.

남 소장은 이날 포항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포스트 코로나 대응 및 포항뉴딜정책 간담회’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는 이철우 경상북도지사와 미래통합당 김병욱(포항남·울릉) 당선자, 이강덕 포항시장, 장경식 경상북도의회 의장 등이 참석했다.

이날 토론회에서 이지사가 “철강산업에 대한 의견을 제시해달라”고 하자, 남 소장은 “시대가 변하다보니 모두들 신사업이나 소프트산업 등 첨단분야의 필요성을 이야기하고 있다”며 “그러나 그런 분야에 나아가기 위해서는 2차산업 제조업에서 돈을 벌어야 투자할수 있는 것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철강도 현재 코로나 여파로 세계의 연관분야가 어려움에 직면하면서 쉽지가 않다”며 “포스코는 현재의 위기극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그는 “철강산업 특성상 현 부지 외 지역으로 나가 장치시설을 별도로 마련할 수 없는 형편”이라면서 “그렇다면 포항제철소를 활용해야 하는데 현 부지에는 기존 시설이 용량을 넘어 아무 것도 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남 소장은 “현재 포항제철소의 부지난을 해결할 수 있는 길은 앞 바다 공유수면을 매립하는 길 밖에 없다”며 “그러나 이 사안은 지역사회의의 수용성 부분이 남아있다”고 적시했다.

남 소장은 “포스코가 지역에 환경문제 등 악영향을 끼친 부분도 있었음을 인정한다”면서 “다만 동반성장이 돼야 앞으로 나아갈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 “포항이 이차전지 등 새로운 산업에 도전하고는 있지만 시간이 많이 걸린다”면서 “새로운 산업을 발굴하는 작업도 제조업을 통한 이윤 창출이 밑바탕이 돼야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포스코가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경북도 및 포항시, 지역사회의 협조가 필수적이라는 것이다.

이에 대해 이철우 지사는 “포항은 포스코 도시라해도 과언이 아니다”며 “포스코의 애로사항을 잘 살펴보겠다”고 답변했다.

한편, 포스코의 ‘바다 공유수면 매립’은 제철소 부지 연접 바다 152만㎡를 매립하는 것으로 사업예산만 6천억원 규모다. 포스코는 해당 부지에 에너지시설을 포함해 친환경사이로 건설, 제철 추가 설비 등을 구축할 방침이며 지난 2018년 포항시에 관련 계획안을 제출한 바 있다. 포스코는 인허가 절차가 마무리 될 경우 빠르면 2024년 착공한다는 계획이다. 다만, 공유수면 매립은 피해를 우려하는 인근 어민들의 반발과 보상, 공청회 등 난관이 남아 있어 진통이 예상된다.

/박동혁기자 phil@kbmaeil.com
박동혁기자 님의 최신기사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