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채널

NEWS

민주노총 금속노조 포스코지회는 오직 노동자만 보고갑니다.

소액주주 무상감자에 반발…법원, 회사 측 손 들어줘

https://www.yna.co.kr/view/AKR20200515143800053?input=1195m

 

"포스코플랜텍 매각 반대"

(포항=연합뉴스) 포스코플랜텍 소액주주가 낸 주주총회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이 법원에서 기각됐다. 사진은 지난 3월 23일 포스코 포항 본사 앞에서 포스코플랜텍 소액주주가 매각에 반대하며 집회하는 모습. 2020.5.17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무상감자를 의결한 주주총회의 절차상 문제를 지적하며 포스코플랜텍을 상대로 소액주주가 낸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이 기각됐다.

16일 포스코플랜텍 등에 따르면 대구지법 포항지원 제3민사부(임영철 부장판사)는 지난 14일 포스코플랜텍 소액주주인 박모씨 등 3명이 낸 주주총회결의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기각했다.

포스코 계열사인 포스코플랜텍은 제철소 유지·보수를 하는 기업이다.

이 회사는 4월 3일 본사에서 주주총회를 열어 6대 1 균등 무상감자, 채권단 출자 전환, 유암코(연합자산관리주식회사) 신주 인수 등을 의결했다.

무상감자로 기존 1억8천여만주가 3천여만주로 줄면 유암코는 600억원을 들여 신주 1억2천만주를 인수해 지분 70%가 넘는 최대 주주가 된다.

반면 소액주주 지분율은 23.1%에서 4.1%로 줄어든다.

6억원어치 주식을 가진 소액주주는 주식 보유액이 1억원으로 감소하는 셈이다.

이 때문에 소액주주들은 무상감자 안건에 반대하며 3월 30일 주주총회장을 점거해 주총을 무산시켰다.

그러나 회사는 4월 3일 다시 주총을 열어 안건을 의결했다.

소액주주들은 "일부 주주에게 주총 소집 통지를 하지 않았고, 주주총회장 주변에 다수 용역을 배치해 소액주주가 참석하지 못하도록 한 상태에서 안건 부의 순서를 바꿨다"며 주총 효력을 정지해달라고 법원에 가처분 신청했다.

그러나 재판부는 "소집 절차에 문제가 없고 소집 통지를 하지 않았다는 소명 자료가 없다"며 "주총 회의장 주변에 보안요원으로 보이는 이들을 배치했지만 소액주주 참석을 지연시켰다고 보기 어렵고 안건 부의순서를 변경해도 결의방법이 현저하게 불공정하다고 보기 어렵다"고 판단했다.

소액주주는 법원 결정문을 분석해 앞으로 대응 방향을 정할 예정이다.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