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채널

NEWS

민주노총 금속노조 포스코지회는 오직 노동자만 보고갑니다.

게시글 검색
'납품비리' 조사 받은 포스코 간부 숨진 후 '엇갈린 시각'
포스코지회 단결 (kimeh) 조회수:358 추천수:1 211.228.200.46
2020-04-23 11:05:09

https://n.news.naver.com/article/088/0000644526

 

포스코 "과잉 수사로 고통 받아"…경찰 "사건 핵심 인사 빠질 우려"

포스코 본사 전경. 매일신문DB

참고인 신분으로 납품비리 수사를 받은 포스코 포항제철소 간부 A씨가 숨진 사건(매일신문 20일 자 9면)과 관련해 경찰과 포스코의 시각이 엇갈리고 있다.

포스코 측은 이달 6일과 17일 두 차례 진행된 수사에서 A씨가 모멸감을 느낄 정도의 질문이 많았다며 과잉 수사를 지적했다. 특히 17일 수사에선 6일 나온 질문을 경찰이 10시간 넘게 반복해 참고인으로 불려간 A씨가 심적으로 많은 고통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반면 경찰은 수사 위축을 우려하고 있다. 수사 관련자가 극단적 선택을 하게 되면 과잉 수사 등 뒷말이 나오면서 사건이 조속히 마무리되고, 사건 핵심 인사들이 빠져나갈 수 있다는 것이다.

지난 1월 압수수색을 시작으로 포항제철소와 하청업체 간 납품비리를 석 달 넘게 수사해 온 경찰은 현재 금품·향응 제공, 이에 따른 '보은 계약' 등의 혐의를 일부 밝혀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한 관계자는 "수사가 중단되면 포스코 납품비리가 더욱 활개칠 수 있고, 비리를 주도한 것으로 의심되는 고위직들이 처벌을 피하는 상황이 될 수 있다"며 "비리 의혹은 반드시 밝히고 가야 한다"고 전했다.

또 다른 경찰 관계자는 "포스코 내부 사정을 가장 잘 아는 감사실(정도경영실)이 적극 나서준다면 포항제철소 내 납품비리 의혹을 밝히는데 보다 속도가 붙을 수 있다"고 했다.

경찰은 ▷직원 안전을 위협할 수 있는 저가 제품이 정상 제품으로 둔갑해 납품된 과정 ▷이를 묵인한 포항제철소 관계자 확인 ▷향응 제공 의혹이 짙은 하청업체 실태 ▷포항제철소 납품 제품 가운데 의혹이 이는 또다른 물품 파악에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

한편 이번 사건은 하청업체가 포항제철소에 납품한 고강도 시멘트가 납품기준보다 품질이 떨어져 현장에서 위험요소를 만든다는 직원들의 제보로 경찰 수사가 시작됐다. 이 제품은 지난해 6월 포항제철소 2코크스 공장에서 파손 등의 문제가 발생했다.


박승혁 기자 psh@imaeil.com
배형욱 기자 ship@imaeil.com

 

댓글[0]

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