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채널

NEWS

민주노총 금속노조 포스코지회는 오직 노동자만 보고갑니다.

궁지몰린 최정우 포스코 회장, 검·경 타깃된 사연

http://www.todaykorea.co.kr/news/view.php?no=270206

 

0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NISI20180727_0014326966_web.jpg▲ 최정우 포스코 회장. 사진제공=뉴시스
 
투데이코리아=오 윤 기자 | 최정우 회장의 행보에 재계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포스코가 자사주 1조 원을 매수하는 승부수를 던진 것이다. 금융투자업계에서는 주가하락 방어를 위한 대책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그러나 재계 일각에서는 실적 하락과 코로나19(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일명 우한폐렴) 사태로 철강 수요 등이 위축되면서 자칫 부메랑으로 돌아올 수도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특히 지난 18일 하청업체 납품비리 의혹과 관련하여 경찰의 조사를 받던 포스코 직원이 숨진 채 발견되면서 최 회장이 곤혹스런 입장에 처했다는 말도 나온다. <편집자 주>
 
 
자사주 매입, 리스크 현실화?
 
금융투자업계는 포스코의 올해 상반기 실적이 부진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목표주가도 31만 원에서 24만 원까지 내려갔다.
 
포스코는 지난 1분기 별도 기준 매출 7조653억 원, 영업이익 3471억 원의 실적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됐다. 현대차증권은 2분기 포스코의 별도 기준 영업이익이 2022억원에 그칠 것으로 내다봤다.
 
포스코의 핵심 제품군인 자동차 강판의 수요가 감소하고 있고, 자동차 산업의 불황이 지속되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현대기아차뿐만 아니라 폭스바겐, BMW 등 해외 기업들도 공장 가동을 멈추고 있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도 포스코의 올해 실적을 낮게 평가했다. 지난 17일 에프앤가이드는 포스코의 올해 1분기 영업이익 전망치를 6764억 원으로 지난해 대비 43% 줄어들 것이라고 전망했다.
 
관련 업계 관계자는 “철강업 외에도 자동차 관련 산업도 불황이 지속되고 있다. 코로나19 사태가 끝난다고 해도 업황이 좋아질지도 미지수”라며 “자동차 산업의 불황은 포스코에게 치명타”라고 지적했다.
 
이 같은 위기 상황에서 포스코가 자사주를 매입한 것이 오히려 ‘역관광’을 당할 수도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지난 10일 포스코는 1조 원 규모의 자기주식취득 신탁계약을 체결한다고 공시했다. 신탁계약 체결이기 때문에 자사주 매입 시기와 규모는 내년 4월 12일까지 상황에 따라 정할 수 있다.
 
포스코의 1조 원 자사주는 시가총액 15조5000억 원의 6.44%에 해당하는 규모다. 금융투자업계에서는 주가하락 방어와 주주가치 제고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분석한다.
 
문제는 포스코가 상황에 따라 매입시기와 규모를 정한다고 해도 업황과 철강 수요가 언제 나아질지 예측할 수 없다는 것이다.
 
국제신용평가사 무디스는 글로벌 철강 산업 보고서에서 "코로나19 발생으로 전 세계 철강 제조업체의 경영 환경이 더욱 악화될 것"이라며 코로나 사태 이전에 내놨던 부정적 전망보다 실적이 더욱 나빠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최정우 겨누는 사정당국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지난 18일 포스코 직원이 숨진 채 발견됐다.
 
이날 포스코 및 경북지방경찰청 등에 따르면 오후 4시 경 포스코 포항제철소 내에서 직원 B씨는 A씨가 숨진 것을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포항제철소 하청업체 납품 비리 의혹으로 지난 17일 경북경찰청에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받았던 A씨는 발견 당시 가족 및 회사 등에 미안하다는 내용이 담긴 유서를 남긴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경찰은 지난 1월 포항제철소 내 일부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했다. 또 지난 3월에도 경찰은 포항제철소에 대해 추가 압수수색을 실시해 외주 수리·정비분야 직원의 휴대전화 및 하드디스크 등을 압수했다.
 
포스코는 경찰뿐만 아니라 검찰의 ‘타깃’이 된 상황이다. 
 
지난 1월 29일 고용당국에 따르면 포항고용노동지청은 이날 오후 김창학 포스코휴먼스 대표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노동부는 지난 9일, 10일 포스코휴먼스 임원 2명에 대한 피의자 신분 소환조사를 실시한 바 있다. 노동부는 포스코와 포스코케미칼 피고소인들에 대해 소환 조사해왔다.
 
앞서 포스코휴먼스 노조는 지난해 11월 27일과 12월 5일 포스코그룹이 회장 비서실격인 인재경영실, 인사문화실을 통해 같은해 9월 19일 노조가 설립된 포스코휴먼스의 일감을 없앴다고 주장해왔다.
 
노조는 부당인사 발령을 내는 등 부당노동행위를 했다며 관련자들을 검찰에 고소했다. 피고소인에는 최정우 회장을 비롯해 양모 포스코그룹 인사문화실 상무, 민경준 포스코케미칼 대표, 김창학 포스코휴먼스 대표, 한모 포스코케미칼 상무, 서모 포스코케미칼 선임부장, 이모 포스코휴먼스 상무보, 최모 포스코휴먼스 부장 등이 포함됐다.
 
노조 관계자는 “포스코의 노조파괴 의혹에 대해 검찰도 발 빠르게 수사해야한다”며 “최정우 회장의 명령이 없었다면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출처 : http://www.todaykorea.co.kr/news/view.php?no=270206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