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채널

NEWS

민주노총 금속노조 포스코지회는 오직 노동자만 보고갑니다.

포항환경노동단체 “포스코는 노동·환경·경영에 국민기업 책무 다하라”

http://www.newsworks.co.kr/news/articleView.html?idxno=443572

 

포항환경노동단체 “포스코는 노동·환경·경영에 국민기업 책무 다하라”

"최정우 회장의 기업시민·노사상생·소통경영·윤리경영은 헛구호" 압박

포항환경운동연합 등 7개 환경노동단체들이 26일 포항시청 앞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제52기 정기주총을 하루 앞둔 포스코를 향해 국민기업으로서의 책무를 다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최만수 기자)
포항환경운동연합 등 7개 환경노동단체들이 26일 포항시청 앞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제52기 정기주총을 하루 앞둔 포스코를 향해 국민기업으로서의 책무를 다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최만수 기자)

[뉴스웍스=최만수 기자] 포항환경운동연합 등 환경노동단체들이 26일 기자회견을 갖고 제52기 정기주총을 하루 앞둔 포스코를 향해 국민기업으로서의 책무를 다할 것을 촉구했다.

이날 오전 포항시청앞 광장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정용건 사회연대포럼 대표는 최정우 포스코 회장이 표방하고 있는 '기업시민'을 강하게 비판했다.

정 대표는 "최 회장이 기업시민 헌장까지 선포하면서 동반성장을 넘어 기업의 사회적 책무를 극대화할 것이라고 밝혔지만 현재 포스코는 산재사고나 경영의 불투명성이 시정이 안 되고 오히려 퇴보하고 있어 개념이 모호한 '기업시민'은 헛구호에 그치고 있다"고 쏘아붙였다.

이어 "과거 한때 76만원에 달하던 포스코 주가가 주총을 하루 앞둔 현재 15만원선까지 추락했고, 매출 역시 61조대로 하락했다"며 부실경영을 지적했다.

참여 단체들은 최근 불거진 환경오염, 산재사고, 구조적 차별, 부실경영 등 포스코의 현주소를 지적하고, 포스코가 지역사회와 진정한 상생의 길을 찾고 시대요구에 걸맞은 경영정책을 수립할 것을 강력 촉구했다.

이들은 “2018년 9월 금속노조 포스코지회 설립 이후 포스코지회 간부 26명이 해고, 정직, 감봉 등 중징계를 받았다"면서 "포스코는 입으로만 '기업시민'이라고 외치지 말고, 노동위원회의 복직판정에 따라 해고자 복직을 이행하라"고 요구했다.

특히 "2019년 3명의 노동자가 사망하고 57명이 산재사고를 당했으며, 지난해 설날에 발생한 사망사고는 산재 은폐의혹에도 고용노동부 근로감독관과 포스코 안전관리자는 어떠한 처벌과 조치도 없었다”고 짚었다.

이어 “포스코는 '위험의 외주화'를 청산하고 사내 하청노동자들의 처우개선과 차별철폐를 이해 협력업체를 자회사로 전환해야 한다"면서 "지난 2016년 광주고법의 판결에 따라 불법파견을 인정하고 사내 하청노동자의 정규직화를 이행할 것”을 촉구했다.

환경문제에 대해 "포스코는 기후변화의 주범인 온실가스와 미세먼지 최다 배출 사업장"이라면서 "환경문제가 불거지자 질소산화물 저감시설 등 1조700억원의 설비투자 계획을 대대적으로 홍보했는데 이는 노후화된 설비와 강화된 규제에 따라 반드시 개선해야 하는 것으로 제대로 된 설비투자 계획이라고 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특히 "포스코 설립 이래 최악의 광양제철소 정전사태, 두 차례의 폭발사고, 고로 블리더 무단배출 건 등 일련의 사고와 위법논란에 대해 최정우 회장은 지역주민은 물론 직원들에게도 단 한 차례로 사과하지 않았다"며 대오각성을 촉구했다.

이들은 “지난해 4월 투자엔지니어링실 직원과 협력업체 임원이 금품수수로 구속됐고, 올 1월에도 납품비리 건으로 경찰이 포스코 현장사무실을 압수수색하는 등 연달아 터지는 비리 사건에 포스코가 줄기차게 외치는 윤리경영은 찾아볼 수 없다”고 꼬집었다.

단체들은 “최정우 회장 취임당시 2023년까지 45조원 투자, 정규직 2만명 신규 채용의 역대 최대 규모의 고용·투자 계획을 발표했는데 정준양 전 회장의 무리한 인수합병 등 투자실패의 검증을 하기도 전에 내놓은 무리한 투자계획이 제대로 실행될 리가 없다”며 “최정우 회장의 기업시민, 노사상생, 소통경영, 윤리경영이 헛구호로 드러난 이상 최정우 회장의 사퇴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포항환경운동연합, 사회연대포럼, 경북사회연대포럼, 민주노총 포항지부, 금속노조 포항지부, 금속노조 포스코지회, 금속노조 포스코사내하청지회가 참여했다.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