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채널

NEWS

민주노총 금속노조 포스코지회는 오직 노동자만 보고갑니다.

포항 7개 사회·노동단체 "포스코 국민기업 책무 다하라"

https://mobile.newsis.com/view.html?ar_id=NISX20200326_0000971731


포항 7개 사회·노동단체 "포스코 국민기업 책무 다하라"

associate_pic4[포항=뉴시스] 강진구 기자 = 경북 포항환경운동연합과 금속노조 포스코지회 등 지역 내 7개 사회·노동단체는 26일 오전 포항시청 앞 광장에서 제52기 정기 주주총회 개최와 관련 기자회견을 열어 "포스코는 노동, 환경, 경영에 국민기업의 책무를 다하라"고 밝혔다.(사진=포항환경운동연합 제공) 2020.03.26. photo@newsis.com



[포항=뉴시스] 강진구 기자 = 경북 포항환경운동연합과 금속노조 포스코지회 등 지역 내 7개 사회·노동단체는 26일 오전 포항시청 앞 광장에서 제52기 정기 주주총회 개최와 관련 기자회견을 열어 "포스코는 노동, 환경, 경영에 국민기업의 책무를 다하라"고 밝혔다.

이들은 이날 "일제강점기 선조들의 피의 대가인 대일청구권자금으로 이룩한 철강신화의 역사가 반세기를 지나고 있다"며 "하지만 민족기업이자 국민기업인 포스코는 최근 환경오염과 노조탄압, 산재사고, 구조적 차별, 부실경영 등의 문제에 직면해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포스코가 지역사회와 진정한 상생의 길을 찾고 변화하는 시대의 요구에 걸 맞는 경영정책을 수립해 시행할 것을 촉구한다"고 역설했다.

이들은 "지난 2018년 9월 포스코에 금속노조 포스코지회가 설립된 이래 사측은 특정노조의 탈퇴를 종용하며 회유와 협박을 하는 부당노동행위를 자행해 조합원 탈퇴가 잇따르고 있다"며 "뿐만 아니라 포스코지회 소속 확대간부 26명이 해고, 정직, 감봉 등의 중징계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정당한 노조활동 과정에서 부당하게 해고된 노동자는 반드시 빠른 시일 내에 복직돼야 한다"며 "포스코는 입으로만 기업시민이라 외치지 말고, 노동위원회 복직판정에 따라 해고자 복직을 이행하라"고 강조했다.

또 "최근 1~2년 동안 산업재해도 급격히 늘어나 지난 2019년에는 3명의 노동자가 죽고 57명의 산재사고가 발생했다"며 "그러나 현재까지도 산재 은폐의혹의 중심에 있었던 고용노동부 근로감독관과 포스코 안전관리자는 어떠한 처벌과 조치도 없는 상태"라고 역설했다.

이들은 "고용노동부 발표에 따르면 하청노동자의 사망비중이 높은 대기업 사업장 11곳 중 포스코 포항제철소의 하청노동자 사망자가 가장 많았다"며 "2018년 한 해 동안 1000인 이상의 사업장에서 산재 사고로 15명의 노동자가 사망했고 그 중 포항제철소에서 4명의 하청노동자가 사망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제철소 고로에서 수십 년 동안 오염물질을 무단으로 배출해 대기환경보전법을 위반해 온 사실도 드러났다"며 "그러나 환경부는 위법사실을 전제로 민관협의체를 구성해 향후 개선방안을 논의하고, 지자체는 행정처분 사전통지를 했지만 현재 모든 무단배출 행위에 면죄부를 주는 것으로 일단락됐다"고 강조했다.

이어 "포스코는 설립 이래 최악의 광양제철소 정전사태와 두 차례의 폭발사고, 고로 블리더 무단배출 건 등 일련의 사고와 위법논란에 대해 사과하라"고 역설했다.

이들은 "지난 2019년4월 포스코 투자엔지니어링실 직원과 협력업체 임원이 금품수수로 구속됐고, 지난 12월 고용노동부 포항지청은 부당노동행위, 노조탄압 정황을 포착하고 본사와 충주 데이터센터 등을 압수수색했다"며 "올 1월에도 납품비리 건으로 경찰이 포스코 현장사무실을 압수수색해 포스코 윤리경영은 어디에도 찾아 볼 수 없다"고 주장했다.

더욱이 "주주총회를 앞두고 성진지오텍과의 합병 후 결국 헐값으로 매각 위기에 처한 포스코플랜텍 관련 의혹들도 증폭되고 있다"며 "이 같이 포스코가 내세운 기업시민과 노사상생, 소통경영, 윤리경영이 헛구호로 드러났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정권에 따라 회장이 바뀌어도 개혁의 바람은 불지 않는 구태의연한 포스코의 현실을 개탄한다"며 "포스코는 주주의 이익을 위한 구시대적 경영방식에서 벗어나 이해관계자 모두와 상생하며 환경과 지역사회발전을 위한 경영을 통해 기업의 가치를 높이길 촉구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r.kang@newsis.com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