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채널

NEWS

민주노총 금속노조 포스코지회는 오직 노동자만 보고갑니다.

'내우외환' 최정우, 부당노동행위로 고소 이어 포스코 납품비리 의혹 '압수수색'

  • 노동존중  (999kdj)
  • 2020-03-24 10:07:40
  • hit133
  • vote0
  • 1

http://www.todaykorea.co.kr/news/view.php?no=269406

'내우외환' 최정우, 부당노동행위로 고소 이어 포스코 납품비리 의혹 '압수수색'

[오 윤 기자] 기사입력 2020.03.22 18:05   최종수정 2020.03.22 20:09
 
포스코 최정우.jpg▲ 최정우 포스코 회장(왼쪽)과 포스코 센터(오른쪽)
 
투데이코리아=오 윤 기자 | 경찰이 포스코 하청업체 유착의혹과 관련해 포항제철소를 압수수색했다. 
 
지난 20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경북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포항제철소 관련부서와 직원을 압수수색했다. 
 
경찰은 이날 외주수리·정비 분야 계약 담당자 A씨의 휴대전화와 컴퓨터 하드디스크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경찰은 지난 1월에도 포항제철소 내 일부 사무실과 하청업체 사무실에서 서류를 압수했다. 경찰은 포항재철소 하청업체 납품비리를 수사하는 과정에서 포스코 임직원이 불공정 입찰에 연루됐다고 보고 있다.  
 
경찰이 압수수색까지 진행한 만큼 혐의가 구체화됐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포스코가 넘어야할 산은 이뿐만이 아니다.
 
지난해 12월 30일 고용노동부 포항지청은 포스코 본사 노무 관련 부서를 압수 수색했다.
 
포스코 안팎에서는 노조와 관련한 부당노동행위를 조사하기 위해 압수 수색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민주노총 금속노조 포스코지회는 지난해 10월 23일 회사 측이 직원들의 포스코지회 가입을 방해하고 다른 노조 가입을 권유하는 등 부당노동행위를 한 혐의가 있다며 회사 관계자를 검찰에 고소한 바 있다.
 
포스코 계열사인 포스코휴먼스 노동조합이 노조 와해 의혹을 제기하며 포스코 그룹 임직원을 고소했기 때문이라는 시각도 있다.
 
포스코휴먼스는 포스코가 장애인과 취약계층 일자리를 제공하기 위해 만든 사회적기업으로 그룹 내 사무·정보통신·세탁·운전 업무를 맡고 있다.
 
지난해 9월 설립한 노조는 포스코와 포스코휴먼스가 운전기사를 줄이고 파견 복귀를 명령하는 등 부당노동행위를 했다며 지난해 11월과 12월에 그룹 임직원을 검찰에 고소했다.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