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채널

NEWS

민주노총 금속노조 포스코지회는 오직 노동자만 보고갑니다.

게시글 검색
포스코그룹사 ‘노조와해’ 노동부 수사···‘노조와해’ 핵심은 누구인가?
노동존중 (999kdj) 조회수:407 추천수:0 118.41.91.249
2020-02-19 15:45:44

http://www.pressian.com/news/article/?no=278809&utm_source=daum&utm_medium=search

포스코그룹사 ‘노조와해’ 노동부 수사···‘노조와해’ 핵심은 누구인가?

전 노조핵심간부 “노조와해의 핵심을 밝혀야 한다”

고용노동부의 포스코케미칼·휴먼스 등 포스코그룹사에 대한 ‘노조와해’ 수사가 본격화되며, 포스코그룹의 ‘노조와해’를 조직적으로 관리하는 핵심부서와 인물이 있다는 주장이 제기돼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포스코그룹사이며 사회적기업인 포스코휴먼스는 지난해 11월 27일 대구지방검찰청 포항지청에 포스코 최정우 회장과 케미칼, 휴먼스 등 계열사 2곳의 대표를 포함한 4명을 ‘부당노동행위’ 혐의로 고소한 휴먼스노조의 핵심간부 A(38)씨를 고소 후 두 달 뒤 계약만료 통보 한 바 있다.

이에 대해 노동부는 포스코휴먼스 ‘노조와해’ 사건을 시작으로 포스코그룹사에 대한 본격적인 조사에 나섰으며, 포스코휴먼스 대표를 비롯해 포스코케미칼 상무 등 관련 임원들을 차례로 불러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일부에서는 포스코그룹의 ‘노조와해’ 수사를 두고 “조직적으로 노조를 탄압하고 ‘노조와해’를 이끈 핵심부서와 인물들이 있다”며 “어느 누구라고 특정해 밝히긴 어렵지만 알 만한 사람은 다 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전 H노조핵심간부 A씨는 “노무협력실에서 노조에 대해 모든 것을 기획하고 있다. 연구원까지 가지고 있다”며 “노무협력실은 분류가 되어있으며 연구팀에서 노조에 대해 연구를 한 뒤 노무 기획을 한다. 그런 뒤 마지막 승인을 받아 작전을 쓴다. 노무협력실은 그렇게 움직이도록 시스템 되어있다”고 구체적으로 주장했다. 

또 “노무협력실의 핵심은 B씨로, 그 위에 기업시민실 C씨가 있으며, 그는 최정우 회장의 측근으로 불리고 있다. 포항의 C사장과 D본부장은 사실상 별 관련이 없고 B씨와 C씨가 모든 것을 조종하며, 이들은 최 회장에게 충성을 하기위해 ‘노조를 이렇게 저렇게 관리했다’고 경쟁하듯 보고를 한다”며 내부관계까지 덧붙였다. 

민주노총 김용수 포항지부장은 “이번 ‘노조와해’ 사건을 지켜보며 분노를 금치 못하고 있다”며 “포스코는 과거의 박태준 회장시절부터 ‘노조는 안 된다’는 구시대적 이념에서 수 십 년이 지난 지금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그것이 가장 큰 문제다”고 주장했다.

이어 김 지부장은 “포스코의 경우 노조가 생긴지 1년이 좀 넘었다. 그사이 노조에 대해 3명을 해고하고, 정직과 감봉 등 징계가 10건이나 되며 수 십 명이 이에 해당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것은 노조탄압에 가까운 행위며, 노조를 말살시키려는 것이다”고 강조했다.

또 그는 “시대가 바뀌었다. 대통령도 노조를 인정하고 장려하는데, 포스코는 그렇지 못하다. 회사는 세계 일류지만 노사관은 삼류가 아닌 사류다. 이젠 그런 방식으론 성공할 수 없다”며 “노동부 또한 과거 포스코의 영향력에서 벗어나 이젠 시대의 흐름에 맞게 공정하고 엄중한 수사로 포스코도 더 이상 성역이 아님을 반드시 밝혀야 한다”고 주장을 덧붙였다.

한편 포스코 포항본사 노무협력실은 ‘노조와해’에 대한 노동부 수사와 관련한 프레시안의 질문에 “자세한 사항은 대외홍보실을 통해 문의해 달라”며 답변을 회피했다.

포스코 노무협력실은 전체적인 노무와 관련된 총괄적인 업무를 보는 부서로 알려졌으며, 고용노동부는 수사 중이라며 말을 아꼈지만 ‘노조와해’와 관련 포스코그룹사 일부 임원들에 대한 조사를 진행한 사실은 인정했다.     

 

댓글[0]

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