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채널

NEWS

민주노총 금속노조 포스코지회는 오직 노동자만 보고갑니다.

포스코서 노조탄압 정황 문건... 엄정수사 촉구

  • 노동존중  (999kdj)
  • 2020-01-18 15:17:53
  • hit132
  • vote1
  • 1

http://www.straight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64937< !-- li>< !--// 기사본문 상단 -- >


민주노총 금속노조 포스코지회가 17일 성명을 통해 "회사 측이 노조를 탄압한 정황을 알 수 있는 문건을 발견했다"며 관련자 처벌을 촉구했다.

< !-- ��Ʈ����Ʈ����_PC�����߾�(300*250) -- >포스코지회는 "지회는 노조 간부에 대한 무더기 징계와 관련해 경북지방노동위원회에 부당징계 구제신청을 했는데 회사가 경북지노위에 낸 인사위원회 속기록에 노조 탄압 내용이 들어있다"고 주장했다.

포스코지회가 공개한 속기록에는 '인사위원회를 개최했다는 사실 자체가 전시효과 있는 것이니까', '불러서 이렇게 겁주고 질러야 돌아가서 불편하더라 소문이 나야' 등 내용이 있다.

포스코지회는 "민주노총만 아니면 가벼운 징계에 해당한다고 판단한 내용이 담겼다"며 "제출된 답변 중에는 '사실 이게 진짜 민노(민주노총)만 아니고 일반적이면 전부 다 경고'라는 말이 나온다"고 강조했다.

이 단체는 "최정우 포스코 회장은 언론에 노조활동을 보장하고 노조와 대화하겠다고 했지만, 아직 포스코지회와 단 한 차례도 만나지 않았다"며 "명백한 부당노동행위 증거가 발견된 만큼 검찰이 엄정하게 수사해 처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포스코 최정우 회장.&nbsp;
포스코 최정우 회장

 

이에 대해 포스코 측은 "해당 표현은 인사위원회 대상자 없이 징계 양정 토론 과정에서 나온 발언이다"며 "후속 속기록에 인사위원들이 '일반적'이란 말을 하는 것으로 봐 개인적인 행동이면 가볍게 처벌받았을 텐데 집단으로 행동했기에 엄한 처분이 있을 수 있다는 논의였다"고 설명했다.

포스코는 지난해 7월 26일 인사위원회를 열어 포스코지회 소속 12명이 특정 직원에게 문자메시지를 발송하거나 피켓 시위를 해 피해를 줬다며 경고와 정직 등 징계를 했다.

이에 대해 포스코지회는 민주노총 조합원이란 이유로 탈퇴를 강요하고 조합원에게 '직장 내 괴롭힘'을 일삼아 집 앞에서 1인 시위를 했을 뿐인데 징계한 것은 부당하다며 경북지노위에 부당징계 및 부당노동행위 구제신청을 했다.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