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채널

NEWS

민주노총 금속노조 포스코지회는 오직 노동자만 보고갑니다.

직원비리 수사·부당노동행위 조사…포스코 윤리경영 무색

  • 노동존중  (999kdj)
  • 2020-01-07 16:49:24
  • hit139
  • vote0
  • 1

https://n.news.naver.com/article/001/0011320427

포스코 "수사 협조…조사 결과 따라 조치할 터"
 

원본보기
포항 포스코 본사[연합뉴스 자료사진]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경북 포항에 있는 포스코 본사와 포항제철소가 잇따른 압수 수색과 비리 사건으로 시끄럽다.

경북지방경찰청은 7일 포항제철소 내 한 사무실에서 컴퓨터와 서류를 압수 수색했다.

경찰은 포항제철소 하청업체 납품 비리를 수사하는 과정에서 포스코 임직원과 하청업체 관계자가 유착한 의혹을 수사하고 있다.

포스코 임직원 3명에게 출석을 요구해 수사할 예정이다.

아직 수사 초기 단계여서 어떤 혐의를 포착했는지, 파장이 어디까지 미칠지 알 수 없는 상황이다.

다만 압수 수색까지 한 점으로 미뤄 혐의가 어느 정도 구체화한 것 아니냐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지난달 30일에는 고용노동부 포항지청이 포스코 본사 노무 관련 부서를 압수 수색했다.

고용노동부가 이유를 밝히지 않았지만, 포스코 안팎에서는 노조와 관련한 부당노동행위를 조사하기 위해 압수 수색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포스코 관계자는 "회사가 2018년에 노조 가입을 방해해 부당 노동행위를 했다며 민주노총 금속노조 포스코지회가 고소한 사건에 대해 압수 수색이 들어왔다"고 설명했다.

민주노총 금속노조 포스코지회는 지난해 10월 23일 회사 측이 직원들의 포스코지회 가입을 방해하고 다른 노조 가입을 권유하는 등 부당노동행위를 한 혐의가 있다며 회사 관계자를 검찰에 고소한 바 있다.

포스코 계열사인 포스코휴먼스 노동조합이 노조 와해 의혹을 제기하며 포스코 그룹 임직원을 고소했기 때문이라는 시각도 있다.

포스코휴먼스는 포스코가 장애인과 취약계층 일자리를 제공하기 위해 만든 사회적기업으로 그룹 내 사무·정보통신·세탁·운전 업무를 맡고 있다.

지난해 9월 설립한 노조는 포스코와 포스코휴먼스가 운전기사를 줄이고 파견 복귀를 명령하는 등 부당노동행위를 했다며 지난해 11월과 12월에 그룹 임직원을 검찰에 고소했다.

앞서 포스코 직원 3명과 가족 1명은 2012년부터 2017년까지 협력업체 관계자에게 공사 수주 편의를 제공하고 금품을 받은 혐의(배임수재 등)로 지난해 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다.

이처럼 포스코와 직원을 상대로 한 수사, 재판 등이 이어지자 최정우 회장이 '기업시민'이라는 슬로건을 내세워 추진하는 윤리경영 방침이 무색하다는 비판이 나온다.

포스코 관계자는 "수사에 적극 협조하고 있으며 조사 결과에 따라 필요한 조치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원본보기

포스코 포항제철소[연합뉴스 자료사진]

sds123@yna.co.kr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