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채널

NEWS

민주노총 금속노조 포스코지회는 오직 노동자만 보고갑니다.

'포스코휴먼스 노조 와해 의혹' 포스코 최정우 회장 등 조만간 조사받을 듯

  • 노동존중  (999kdj)
  • 2019-12-23 08:52:03
  • hit347
  • vote0
  • 1
'포스코휴먼스 노조 와해 의혹' 포스코 최정우 회장 등 조만간 조사받을 듯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 /그래픽=이화진 기자


[포쓰저널=김성현 기자] 최정우 포스코 회장 등의 포스코휴먼스 노동조합 와해 의혹을 수사 중인 노동청이 고소인 조사를 끝내고 피고소인과 참고인 등에 대한 소환 등 본격적인 조사를 검토하고 있다.

22일 검찰과 고용노동부 등에 따르면 해당 사건을 수사중인 고용노동부 포항고용노동지청은 19일 고소인인 노조 측 조사를 일단락하고 추후 조사 대상자 선정과 일정 조율 작업을 벌이고 있다. 

해당 사건은 대구지방검찰청 포항지청 양근욱 검사가 배당받아 노동청 수사를 지휘하고 있다. 

노동청은 이르면 금주 참고인 조사를 진행하고 최정우 회장, 민경준 포스코케미칼 대표이사, 김창학 포스코휴먼스 대표이사, 한모 포스코케미칼 상무 등 피고소인 4명에 대한 조사일정을 짤 것으로 보인다.

앞서 검찰은 9일 포스코그룹 회장 직속 부서인 인재경영실 소속 양모 실장 등 포스코그룹 임원 3명에 대한 부당노동행위 추가 고소장을 접수하고 노동청에 사건을 병합해 수사하라고 지시했다.

포스코휴먼스 노동조합은 11월 27일 포스코그룹이 회장 비서실격인 인재경영실, 인사문화실을 통해 9월 19일 노조가 설립된 포스코휴먼스의 일감을 없애고, 노조 간부만 선별해 부당인사 발령을 내는 등 부당노동행위를 자행했다며 고소를 제기했다.

노조는 고소장을 접수하며 “노조를 싫어하는 포스코가 자회사에 노조가 생기자 자회자 사업 일부를 없애버리는 식으로 노조 잘라내기를 감행했다”고 주장했다.

9월 19일 포스코휴먼스 차량사업부 직원들을 중심으로 노조가 설립된 후 10월 초 포스코는 인재경영실 명의로 된 공문을 각 계열사에 내려보내 P9(전무급) 이하 임원들의 차량운전기사 사용금지 방침을 통보했다.

포스코와 계열사 임원들의 차량 운전 업무는 노조가 설립된 포스코휴먼스 차량사업부가 담당해왔다.

지난 17일에는 포스코케미칼이 자사로 파견된 포스코휴먼스 노조간부 3명에 대한 파견종료 인사를 내고 포항시 소재 포스코인재창조원이나 포항철강공단 내 빈 회의실에서 대기하도록 지시했다.

포스코휴먼스 차량사업부 직원들을 업무에서 배제시킨 포스코 일부 계열사에서는 고가의 대리운전기사를 고용해 임원 차량 운전 업무를 대신하게 했다가 포쓰저널을 통해 문제가 제기되자 대리운전기사 사용을 중단한 것으로 전해졌다.

포스코 본사 홍보팀에 관련 사안에 대한 입장을 수차례 물었지만 아무런 구체적인 답변을 하지 않았다.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